세계일보

검색

포항서 6.25전쟁 발발 72주년 앞두고 참전 학도병 추모 서예 퍼포먼스

입력 : 2022-06-24 01:00:00 수정 : 2022-06-23 19:27: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예가 쌍산 김동욱 씨와 한국 고살풀이 춤 보전회 이희숙 회장이 23일 포항여고 인근 학도의용군 추모 기념비 앞에서 6·25 전쟁 당시 연필 대신 총을 들고 군번 없이 전쟁터로 뛰어들어 나라를 지키다 순국한 학도병과 학도의용군들의 넋을 달래는 서예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서예가 쌍산 김동욱 씨 제공

서예가 쌍산 김동욱 씨와 한국 고살풀이 춤 보전회 이희숙 회장이 23일 오후 경북 포항여자고등학교 인근 학도의용군 추모 기념비 앞에서 6·25 전쟁 당시 연필 대신 총을 들고 군번 없이 전쟁터로 뛰어들어 나라를 지키다 순국한 학도병과 학도의용군들의 넋을 달래는 서예 퍼포먼스를 펼쳐 눈길을 끌었다. 

 

이들은 6.25전쟁 발발 72주년을 앞두고 "학도병이 지킨 대한민국 영웅들을 잊지않겠습니다"라는 글귀를 쓰며 어린 나이에 조국을 위해 목숨을 바친 학도병들의 영혼을 위로했다. 

 

서예가 김씨는 "우리 민족에 두번 다시는 있어서는 안될 상처를 위로하는 뜻에서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며 "학도병과 참전 용사들의 목숨으로 지킨 대한민국의 국태민안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포항=이영균 기자 lyg02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