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준석 "윤리위, 대통령 의중 아닐 것…당 문제 '톤다운' 해야"

입력 : 2022-06-23 20:22:43 수정 : 2022-06-23 20:22: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영삼 김대중 시절 총재였다면 최고위에서 삿대질 안 했을 것"
"安과 항상 대화할 용의, 남북관계와 비슷…원활히 진행될진 몰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권성동 원내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3일 "윤리위가 어떤 행동을 할 때 대통령 의중인지 의심하는 분도 있고 용산에서의 의지가 있었는지 의심하는 분들도 있는데 전혀 그런 상황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중앙대학생위원회 고려대 지부 창립총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내 문제에 대해 대통령은 최소한의 개입을 하겠다고 천명한 적도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통령께서 당내 현안에 대해 과도하게 개입하게 되면 그것대로 아마 민주당이나 이런 쪽에서 공격의 소지가 있을 수 있다"며 "당내 문제는 최대한 당내 구성원들이 각자 '톤다운'해서 외부영향 없이도 해결하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최근 당 지도부 내 갈등에 대해서도 이 대표는 "비공개 최고위를 당분간 최소화하자"며 "그래서 1주일간 소강상태인데 이런 식으로 당내 텐션을 줄이는 방향으로 해서 당내 문제를 해결해보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또 "최근에 당내에 윤리위부터 시작해서 여러 문제가 부정적 방향으로 대중에 노출되는 경향성이 있다"며 "젊은 세대의 이탈은 저도 걱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청년 당원의 비중과 관련해 "지금의 20% 약간 미달한 수준에서 30%까지 확대될 수 있다고 본다"며 "앞으로 당의 의사결정 구조는 더더욱 젊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대표는 청년과의 질의응답에서 혁신위 활동에 대해 "보통 당 대표는 직후 대선에 나갈 생각으로 당을 운영하지만, 저는 10년이든 20년이든 제가 바꾼 제도로 인해 저 포함 다수가 혜택받는 판을 짜려고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거의 독재자에 가까웠던 김영삼 김대중 대통령 시절 총재였다면 제가 싹 다 날리고 국회의원 150명 공천하면 된다. 누가 갑자기 최고위에 나와서 저한테 삿대질하는 일은 전혀 발생하지 않는다. 삿대질하면 자르면 된다"며 "저는 그렇지 않기에 여러분이 특이한 광경을 보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또 남북관계에 대해 설명하면서 "저는 안철수 의원과 항상 대화할 용의가 있다. 이 말을 하는데 왜 웃는지 모르겠지만 (남북관계와) 비슷하다"며 "그 대화가 원활히 진행될지 모르겠지만, 안 의원과 어떤 주제로든 대화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반도체 육성 정책과 관련해 "적절히 이민 정책도 활용해야 한다"며 "사실 인도에서 뛰어난, 수학을 잘하는 사람이 우리나라에서 반도체 디자인을 해서 돈을 벌면 우리나라에 이득"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최근 신냉전 분위기와 관련해선 "중국·러시아에 대한 제제 규제는 다소 어렵다고 하더라도 하는 국가 간에 연대가 강화되는 측면이 있다"며 "명분이 우리 쪽에 있는 사항에 대해선 좀 더 강하게 얘기해도 된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