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野, 처럼회서도 터져나온 ‘이재명 성찰론’

입력 : 2022-06-23 19:17:06 수정 : 2022-06-23 19:17: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탄희 “계양 출마 더 성찰해야”
전재수 “달이 차려면 시간 필요”
李 당권 도전 고심 더 깊어질 듯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오른쪽)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허정호 선임기자

더불어민주당 강경파 초선 의원 모임인 ‘처럼회’에서도 이재명 의원을 향해 “성찰에 더 집중해야 한다”는 쓴소리가 나왔다. 처럼회는 지난 대선 경선에서부터 이 의원을 지지한 대표적인 친명(친이재명)계 의원 단체다. 처럼회에서조차 반대 의견이 나오면서 이 의원의 당권 도전 고민도 더욱 깊어질 전망이다.

처럼회 소속 이탄희 의원은 23일 오전 KBS라디오와 인터뷰에서 “이번 보궐선거에서 이재명 의원이 성남이 아닌 계양에 출마한 것은 반드시 성찰이 필요하다”며 “종로를 버리고 부산에 가서 낙선한 노무현의 길과는 반대 행보로 비쳤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험지이자 정치적 고향인 분당갑이 아닌, 민주당 텃밭 계양을 지역에 출마한 것을 꼬집은 셈이다.

다만 진행자가 ‘성찰하는 모습을 행위로 나타냈을 때는 당 대표에 출마 안 하는 게 맞는가’라고 묻자 이탄희 의원은 “그런 것까지 이야기할 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도 “선공후사는 최고 지도자의 자질인데 그 점에서 의구심이 생긴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며 “자기 자신보다 민주·진보 진영 전체를 우선할 수 있는가, 그만 한 자질을 가졌는가를 당원들이 지켜보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재수 의원도 “달이 차려면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하며 이 의원의 당권 도전을 말렸다고 밝혔다. 전 의원은 민주당 부산 지역 국회의원 중 가장 먼저 이 의원 지지 선언을 한 바 있다. 전 의원은 BBS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반드시 기회는 오게 돼 있고, 국민이 불러내는 그 순간까지 기다려야 뭔가 감동이 있다(고 전했다)”며 이 의원과 전화 통화 내용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이 23일 충남 예산군 한 리조트에서 열린 '새롭게 도약하는 민주당의 진로 모색을 위한 국회의원 워크숍에 참석하기 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이 의원은 이날부터 24일까지 이틀간 충남 예산군의 한 리조트에서 열린 민주당 의원 워크숍에 참석했다. 애초 자유로운 토론을 위해 인사만 나눈 뒤 빠질 것으로 알려졌지만, 의원들 의견을 모두 청취하는 것으로 방향을 바꿨다.

이 의원 측은 “비판이 제기된다면 모두 듣겠다는 것이 이 의원 생각”이라면서도 “만약 이 의원 탓에 토론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빠질 것”이라고 전했다.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선거 패배 후유증을 딛고 단합된 모습을 만드는 것이 이번 워크숍 목표”라고 설명했다.


김현우·최형창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