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갈수록 뜨거워지는 프로야구 개인타이틀 경쟁

입력 : 2022-06-23 20:29:43 수정 : 2022-06-23 23:40: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시즌 막판까지 이어질지 관심

이정후 타율 0.347로 ‘리딩히터’
매 경기 결과따라 선두다툼 치열
김현수 타점 54개로 1개 차 1위
홈런선 박병호 20개로 여유만만

김광현 방어율 1.54로 선두 질주
고우석·정해영은 구원왕 경쟁
김재웅은 생애 첫 홀드왕 노려

본격적인 무더위 시작을 앞두고 프로야구 개인타이틀 경쟁도 뜨거워지고 있다. 특히 타율 부문에서 한 경기가 아닌 한 타석, 한 타석이 끝날 때마다 1, 2위가 바뀔 정도로 치열한 순위 싸움이 이어지는 상황이다. 여기에 젊은 투수가 중심이 된 구원왕, 홀드왕 대결도 흥미진진하게 펼쳐지면서 올 시즌 프로야구에 또 다른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23일 키움 이정후(24)가 수위타자 자리에 올라섰다. 이정후는 이날 대구 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과 경기에서 5타수 2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 이로써 이정후는 타율 0.347를 기록하며 리딩히터 자리를 차지했고, KIA 소크라테스(30)는 0.343으로 2위에 올랐다. 이 경기 전까지 은퇴를 앞둔 롯데 이대호(40)와 삼성 외인타자 호세 피렐라(33)가 타율 1위 자리를 양분하고 있었다. 둘은 전날까지 65경기 출전, 253타수 88안타를 똑같이 기록하며 타율 0.348로 수위타자 자리를 나눴다. 하지만 이날 나란히 4타수 무안타로 침묵하면서 타율이 6리 하락했다. 이대호와 피렐라는 6월들어 아쉬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 피렐라는 5월 0.413을 기록하며 압도적인 모습을 보였지만 6월 2할대를 치며 방망이가 식었다. 이대호 역시 4월과 5월 0.350 이상 타율로 나이를 잊은 활약을 보였지만 6월에는 페이스가 주춤한 상태다.

 

반면 이정후는 매섭게 치고 올라왔다. 이정후는 4월 0.323, 5월 0.330을 기록한 뒤 6월부터 불방망이를 휘두르고 있다. 이정후는 22일 삼성전에서 5타수 3안타를 기록했고 이날도 멀티히트를 때리며 물어른 감각을 뽐내고 있다.

 

타점 부문도 1점 차이로 순위가 갈린다. LG 김현수(34)가 54개로 가장 많고 KT 박병호(36)와 SSG 한유섬(33)이 53개로 선두를 바짝 추격하고 있다. 홈런은 박병호가 자리를 맡아 놓은 듯 1위를 지키고 있다. 21일 NC전에서 20호 홈런을 쏘아 올린 박병호는 ‘라이언킹’ 이승엽을 넘어 프로야구 최초로 9년 연속 20홈런 기록을 작성했다. 반면 2위 자리는 싸움이 치열한 상태다. LG 김현수가 13개로 2위를 달리고 있고, 이정후와 삼성 오재일, 피렐라가 12개로 2위를 바짝 추격 중이다.

LG 고우석(24)과 KIA 정해영(21)은 세이브왕을 향한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 고우석은 전날 한화와 경기에서 6-5로 앞선 9회 마무리 투수로 마운드에 올라 1이닝을 완벽하게 막아 내며 세이브를 추가했다. 이로써 고우석은 가장 먼저 20세이브 고지를 밟아 정해영(19세이브)을 제치고 구원 선두로 치고 올라왔다. 홀드에서는 키움 김재웅(24)이 LG 정우영(23)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홀드 18개를 기록 중인 김재웅은 올 시즌 35경기 34.2이닝 동안 실점이 3점에 불과할 정도로 짠물피칭을 선보이며 생애 첫 홀드왕에 도전하고 있다.

 

평균자책점 부문에서는 2010년 한화 류현진(현 토론토 블루제이스·당시 평균자책점 1.82) 이후 12년 만에 1점대 기록이 나올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페넌트레이스 절반 가까이 지나고도 세 선수가 1점대 방어율을 유지하고 있어서다. SSG 김광현이 1.54로 가장 낮은 평균자책점을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NC 드류 루친스키와 SSG 윌머 폰트가 각각 1.81과 1.99로 선두를 바짝 추격하고 있다.


정필재 기자 rus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