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경찰 국기문란” 김창룡 향했나…부정 안 한 대통령실

입력 : 2022-06-23 14:42:04 수정 : 2022-06-23 14:42: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통령실 관계자, 경찰 수장 책임져야 하나 질문에 "尹, 길게 충분히 설명"
尹 "대통령 재가도 안 났는데 어이없는 일 벌어져…인사 번복된 적 없다"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용산 대통령실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출근길에 최근 경찰에서 발생한 치안감 인사 번복 논란을 두고 경찰을 강하게 질책했다. 정치권에서는 임기를 한달 앞둔 김창룡 경찰청장에게 책임지라는 뜻이란 해석이 나왔는데, 대통령실은 이를 부인하지 않았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의 아침 메시지가 경찰수장에게 책임지라는 메시지라고 보는 부분이 있다. 과한 해석인가'란 질문에 "아침에 대통령이 길게 말했는데 어떻게 생각하는지는 이미 충분히 상세히 설명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출근길에서 지난 21일 경찰의 치안감 인사 정정 사태와 관련해 "중대한 국기문란 아니면 공무원으로서 할 수 없는 어이없는 과오"라며 강도높게 질책했다.

 

윤 대통령은 "인사권자는 대통령이다. 아직 대통령 재가도 나지 않고 행안부에서 검토해서 대통령에게 의견도 내지 않은 상태에서 그런 인사가 밖으로 유출되고 이것이 언론에 인사가 번복된 것처럼 나간다는 것 자체는 중대한 국기문란"이라며 "참 어이가 없는 일이 벌어졌다"고 비판했다.

 

이어 "마치 언론에서는 치안감 인사가 번복됐다고 하는데 번복된 적도 없고, 저는 행안부에서 나름대로 검토해서 올라온대로 재가했다"고 강조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윤 대통령이 김 청장에게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자진사퇴'하라는 뜻이란 해석이 제기됐는데, 대통령실에서 이에 대해 크게 부정하는 입장을 취하지 않은 것이다.

 

김 청장은 문재인 정부 때인 지난 2020년 7월 임명돼 내달 23일까지가 임기다. 김 청장은 윤석열정부가 추진하는 행정안전부 내 '경찰국'(가칭) 신설에 반발하고 있다. 김 청장은 "경찰 독립성은 불변의 가치로, 직에 연연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뉴스1>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