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수원지검, '시세 조종' 혐의 쌍방울 그룹 압수수색

입력 : 2022-06-23 13:39:22 수정 : 2022-06-23 14:40: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연합뉴스

검찰이 시세 조종 혐의를 받는 쌍방울 그룹을 압수수색 중이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수원지검 형사6부(김병문 부장검사)는 23일 수사관들을 서울 쌍방울 본사로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검찰은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쌍방울의 '수상한 자금 흐름'과 관련한 자료를 전달받아 수사해왔으며, 업체가 발행한 전환사채(CB) 거래 내역을 들여다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재명 변호사비 대납의혹'을 수사 중인 수원지검이 이 의혹과 관련성이 제기된 업체에 대한 강제수사에 돌입하면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전 경기도지사)에 대한 수사도 급물살을 타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변호사비 대납 의혹은 이재명 상임고문이 경기도지사를 지내던 2018년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을 맡은 변호인들에게 거액의 수임료가 특정 업체의 전환사채 등으로 대납 됐다는 것이다.

이 사건은 현재 수원지검 공공수사부(김종현 부장검사)가 맡고 있으며, 검찰은 작년 법조윤리협의회 사무실 및 서울지역 세무서 압수수색, 이 상임고문의 당시 변호인단 조사 등 수사를 이어오고 있다.

이 같은 의혹에 대해 이 상임고문은 작년 경기도청 국정감사에서 "변호사비를 다 지불했다"며 의혹을 일축했고, 쌍방울 측도 보도자료를 통해 "허무맹랑한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법적 대응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