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5년간 탈원전 바보짓” 文 정부 작심 비판에 민주 “전세계가 바보짓하는 건가”

입력 : 2022-06-23 13:33:00 수정 : 2022-06-23 14:51: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 정부 때리기 도 지나쳐… 언제까지 에너지 정책을 정치에 이용하려는 것인가”
윤석열 대통령(가운데)이 22일 경남 창원 두산에너빌리티를 방문해 원자로 제작 공장을 시찰하고 있다. 창원=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은 22일 윤석열 대통령이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해 “바보 같은 짓”이라고 발언한 데 대해 “전 세계가 바보 같은 짓을 하고 있는 것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조오섭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장기적으로 친환경 재생에너지로 전환하고자 하는 노력은 세계적인 흐름이라며 이같이 반박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이날 경남 창원에 위치한 원전 산업 대표기업인 두산에너빌리티를 방문해 원전 협력업체들과의 간담회에서 “우리가 5년간 바보 같은 짓을 안 하고 원전 생태계를 더욱 탄탄히 구축했다면 지금은 아마 경쟁자가 없었을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비판했다.

 

조 대변인은 “윤석열 대통령의 전 정부 때리기가 도를 지나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언제까지 에너지 정책을 정치에 이용하려는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오전 경남 창원시 두산에너빌리티를 방문해 신한울 3·4호기 원자로와 증기발생기용 주단소재 보관장에서 한국형원전 APR1400 축소 모형을 살펴보며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조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의 에너지 정책은 탈원전 정책이 아니라, 장기적인 에너지 전환 정책”이라며 “기후 위기에 대비해 장기적으로 친환경 재생에너지로 전환하고자 하는 노력은 세계적인 흐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윤석열 정부가 지금 시급하게 고민해야 할 과제는 2025년부터 본격 시행되는 탄소국경조정제도에 대비하는 것”이라며 “애플, BMW 등 다국적 기업들은 협력기업들에 재생에너지 100%만 사용하는 RE100 제도를 요구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윤석열 정부는 2025년 탄소국경조정제도 대비나 2050년 탄소중립을 위한 준비는 뒷전인 채 원전 살리기에만 몰두하고 있다”며 “기후 위기는 경제 위기이며, 환경은 곧 경제다. 윤 대통령의 원전 부활 정책은 탄소중립의 해법이 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원전으로 탄소중립을 이루겠다는 고집불통과 안일한 인식이 오히려 대한민국의 미래를 고립시키고 국가 경쟁력을 떨어뜨릴 수 있다는 점을 되새기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