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평창국제평화영화제 ‘존폐 위기’… 김진태 “목적 불분명 행사 보조금 없다”

입력 : 2022-06-23 11:23:26 수정 : 2022-06-23 11:23: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진태 강원도지사 당선자. 연합뉴스

공무원 강제 동원 논란이 일었던 평창국제평화영화제가 제4회 영화제 개막일 날 존폐 위기에 빠졌다.

 

김진태 강원도지사 당선자는 23일 강원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평창국제평화영화제 등 일부 도 보조금 지급사업을 예를 들며 “목적성이 불분명한 행사에 (앞으로)보조금 지급은 없다”고 밝혔다.

 

평창국제평화영화제 사업비는 22억6500만원이다. 올해의 경우 강원도비 18억원, 평창군비 3억원, 평창국제평화영화제 자부담 1억6500만원 등 도비 비중이 80%에 달한다. 만약 강원도가 예산 지원을 중단할 경우 사업 중단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평창군은 평창국제영화제 영화상영 일정에 공무원 200명을 동원하는 등 이른바 ‘강제 동원’ 논란이 일었다.

 

김 당선자는 “평창국제평화영화제에 참석하지 않겠다”며 “취임 이후 도지사 권한 내에서 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밖에 내달 출범하는 새 도정은 강원도 산하 위원회와 도 보조금 지급 사업에 대해서도 대대적 개편 및 사업 축소를 예고했다.

 

현재 올해 4월 기준 도청 산하 위원회는 189개다. 최문순 도지사 취임 전인 2010년(93개) 대비 12년간 2배 이상 늘었다. 소속 위원의 경우 중복인원을 포함, 189개 위원회에 3417명이 참여하고 있다.

 

하지만 지난해 기준, 1년 동안 회의를 단 한 번도 개최하지 않은 위원회가 31곳, 회의를 한 번 개최한 곳은 55곳으로 조사되는 등 위원회 절반 가까이가 유명무실하다는 지적이다.

 

김 당선자는 “위원회 회의를 위해 배정된 1년 예산이 5억1395만원이다”라며 “연 1회 이하 회의를 개최한 위원회를 포함해 일 안하고 실적이 부진한 위원회를 폐지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최문순 도정에서 실시한 보조금 지원 사업에 대해서도 “효과성과 목적성이 불투명한 사업은 내부 검토를 거쳐 보조금 지급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춘천=박명원 기자 03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