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검차장, '총장 패싱 인사' 논란에 "총장 공백 없도록 인사"

입력 : 2022-06-23 10:35:06 수정 : 2022-06-23 10:35: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자질·역량·평판 좋은 분들이 보임…특정 분야 우대 표현 사라지길"
서해 피격 공무원 유족 고발엔 "사실관계 충분히 검토 후 결정"
검찰총장 직무대행 중인 이원석 대검찰청 차장검사. 뉴시스

검찰총장 직무대행 중인 이원석 대검찰청 차장검사가 전날 단행된 검사장급 이상 간부진 인사를 두고 '총장 패싱' 논란이 일자 "법무부와 인사안에 대해서 충분히 협의해 이견이 해소됐다"며 진화에 나섰다.

이 차장검사는 23일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말하며 "어떤 총장이 오셔도 참모들과 일하시는 데 부족함이 없게 하겠다는 생각으로 인사를 단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자질 있고 역량을 갖췄으며 좋은 품성을 가진, 내외부에서 고르게 평판 잘 받는 분들이 보임했다고 생각한다"며 "인화에 커다란 노력을 하신 분들 위주로 선발을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탕평 인사라는 표현이나 어떤 특정 분야에 근무하는 검사님들이 인사에서 우대를 받았다는 표현은 사라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차장검사는 후속 고검 검사급(차장·부장검사) 인사를 위해서도 법무부와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검사장급 인사도 중요하지만 차장·부장검사가 오히려 더 중요하다"며 "인원도 많고 협의 대상도 많아서 법무부와 이견을 좁혀가면서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했다.

전날 '서해 피격' 공무원 유족이 서울중앙지검에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등을 고발한 사건의 직접 수사 가능성에는 "고발장이 접수된 지 이제 하루"라며 "중앙지검에서 고발장 내용과 사실관계를 충분히 검토해서 보고하면 이후에 결정하겠다"고 원론적으로 답했다.

'산업부 블랙리스트' 사건이 '보복 수사'라는 야권의 비판엔 "이미 상당 기간 진행된 사건으로, 기획 수사나 보복 수사라는 생각은 전혀 갖고 있지 않다"고 반박했다.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 시행에 맞춘 검·경 협의체가 검찰 중심으로 돌아갈 거란 우려에는 "실무를 담당하는 경찰 의견도 충분히 들을 것"이라며 "국민 기본권을 지키는 목표는 저희와 생각이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