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검 차장, 검찰인사 '尹사단 편중' 지적에 "성과로 선발했다"

입력 : 2022-06-23 10:28:43 수정 : 2022-06-23 10:28: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총장 패싱' 논란엔 "직무대리인 나와 충분히 협의"
"어떤 총장이 와도 부족함 없게끔 준비…인사 단행"
"'탕평인사'나 특정분야 우대하는 표현은 없어져야"
검찰총장 직무대리를 맡고 있는 이원석 대검찰청 차장검사. 뉴시스

검찰총장 직무대리를 맡고 있는 이원석 대검찰청 차장검사가 전날 단행된 검사장급 인사와 관련해 "법무부와 충분한 협의를 거쳤다"는 입장을 밝혔다. 일명 '윤석열 사단'으로 분류되는 이들이 다수 승진한 것에 대한 지적에는 "성과를 보고 선발했으며 다른 이유는 없다"는 취지로 주장했다.

 

이 차장은 23일 오전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총장 직무대리로서 업무 전반을 대리하고 있고 법무부와 여러 의견을 놓고 인사안에 대해 충분히 협의했다"고 밝혔다.

 

전날 법무부는 검찰 고위간부 33명에 대한 인사를 발표했는데, 검사장급 인사에서는 일명 '윤석열 사단'으로 분류되는 검사들 다수가 승진 대상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인사는 윤석열 정부 첫 정기인사인데, 검찰총장 공백 상태에서 이뤄져 총장의 인사권을 무력화시켰다는 '총장 패싱'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현행 검찰청법 34조는 법무부 장관이 검찰총장의 의견을 들어 감사의 보직을 제청토록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이 차장은 "법무부와 충분한 협의를 거쳤고, 검찰에서 제시할 수 있는 의견도 충분히 제출했다"며 "소통 과정을 충실히 거쳤기에 역량 있고 자질이 우수한 이들이 보임해, 어떤 총장이 와도 참모들과 함께 지휘해 일할 수 있도록 부족함이 없게끔 준비해야 한다는 생각에서 인사를 단행한 것"이라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이어 "검찰총장의 공백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이해해달라"며 "(인사와 관련한) 이견이 충분히 해소됐다고 판단하고 있고 자질 있고 역량을 갖춘, 내·외부에서 고르게 평판을 받고 있는 분들이 보임했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석열 사단'의 약진이라는 인사 기조가 계속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검찰에서 탕평인사라는 표현이나, 특정 분야에 근무하는 검사들이 우대를 받았다는 표현은 사라지길 바란다"며 "인사에서 여러 가지 고심을 많이 했고 지금까지 업무와 관련해 충분한 성과를 보여주신 분들을 선발했지 다른 이유나 근거를 갖고 선발한 것은 없다"고 부연했다.

 

이 차장은 이르면 다음 주로 점쳐지는 고검검사급(차·부장) 중간간부 인사와 관련해서는 "검사장도 중요하지만, 차장·부장검사급 인사도 중요하다"며 "인원이 더 많고 협의할 대상이 많아 (현재)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검사장 인사와 마찬가지로 여러 의견을 두고 얘기하고 있고 그 과정에서 서로 인정하고 존중한다는 전제, 그 토대 위에 이견을 좁히도록 진행하고 있다"며 "많은 고심을 하고 있고 검찰에서 충분히 의견을 제출하고 계속 실질적 협의가 진행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