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백미’ 조순 전 경제부총리 노환으로 별세…향년 94세

입력 : 2022-06-23 10:26:52 수정 : 2022-06-23 10:26: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고(故) 조순 전 경제부총리. 뉴스1

 

조순 전 경제부총리가 23일 오전 향년 94세로 별세했다.

 

유족들에 따르면 조 전 부총리는 서울아산병원에서 노환으로 치료를 받던 중 타계했다.

 

고인은 1968년부터 서울대학교 경제학과로 재직해 케인즈 학파의 일원으로 많은 학문적 업적과 제자를 남겼다.

 

육군사관학교 교관 시절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을 가르쳤던 인연으로 1988년 고인은 경제부총리를 지냈고 1992년부터는 한국은행 총재를 지냈다. 이후 민선 초대 서울시장, 제15대 국회의원 등을 지냈으며 최근까지 서울대 명예교수로 있었다.

 

아울러 그는 흰 눈썹(백미·白眉)과 번뜩이는 눈빛으로 국민들에게 각인이 됐다. 서울시장 선거 당시 ‘판관 포청천’이라는 드라마가 유행이었는데 그는 이를 이미지메이킹에 활용하기도 했다.

 

유족은 강원랜드 대표 등을 지낸 장남 조기송 씨 등이 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30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25일 오전이고 장지는 강릉 선영이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