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日 방위상, 中 겨냥해 "국제질서 준수 중요"

입력 : 2022-06-23 09:07:14 수정 : 2022-06-23 09:07: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시 노부오 일본 방위상. AP연합뉴스

기시 노부오 일본 방위상이 22일 중국을 겨냥해 "규칙에 근거한 국제질서를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기시 방위상은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열린 동남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국방장관 회의에 참석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군사 침공은 주권과 영토의 일체성을 침해하는 것으로 유럽뿐 아니라 동남아시아를 포함한 인도·태평양 지역의 문제이기도 하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일본 방송 NHK가 23일 보도했다.

그는 최근 러시아와 중국군 함정이 일본 열도 주변을 항행한 것에 대해 "단기간에 같은 항로로 일본을 도는 형태로 항행하는 것은 일본에 대한 시위 행동으로 생각할 수 있다"며 동향을 주시하겠다고 밝혔다.

일본 방위성은 이달 중순 이후 러시아 해군 함정 5척과 중국 해군 함정 3척이 비슷한 경로로 일본 열도를 돌며 항행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기시 방위상은 군부 쿠데타 이후 이에 반대하는 시위대를 무력 진압한 미얀마에 대해서는 폭력 행사를 즉시 중단할 것을 요구하면서 일본 방위성이 유학생으로 받는 미얀마군 간부가 귀국 후 시민 탄압에 가담하면 더는 유학생 프로그램을 지속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일본 방위성은 작년 2월 미얀마 군부가 쿠데타를 일으킨 후에도 미얀마군 간부나 간부후보생을 유학생으로 수용해 교육·훈련을 계속하고 있으며 국제인권단체는 이 프로그램 중단을 요구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