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북, 南동해안 지도 놓고 "전방 작전임무 추가"…전술핵 가능성도

입력 : 2022-06-23 07:57:51 수정 : 2022-06-23 11:29: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정은, 이틀째 당 중앙군사위…"작전능력 제고 전략적 견해와 결심 피력"
작전계획 수정도 논의…중앙군사위 부위원장 박정천·리병철 '2인 체제' 추정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지난 21일에 이어 22일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8기 제3차 확대회의를 주재하고 전선부대 작전 임무 추가와 작전계획 수정안, 군사조직 개편 문제 등을 논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밝혔다.

북한이 최전방 부대의 작전 임무를 추가하고 관련 작전계획을 수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술핵을 탑재할 수 있는 신형 전술유도무기 등 신형 단거리 4종 세트를 최전방 부대에서 운영하고 작전계획도 수정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된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지난 21일에 이어 22일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8기 제3차확대회의를 주재하고 전선부대 작전 임무 추가와 작전계획 수정안, 군사조직 개편 문제 등을 논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밝혔다.

 

통신은 회의에서 "당의 군사 전략적 기도에 따라 조선인민군 전선부대들의 작전 임무를 추가 확정하고 작전계획을 수정하는 사업과 중요 군사조직편제 개편과 관련한 문제들을 토의했다"고 전했다.

 

이어 군 총참모부가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 지도 밑에 해당 문제에 대한 연구토의를 진행하고 그 결과를 종합해 문건으로 작성, 당 중앙군사위에 보고했다고 통신은 설명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전선부대들의 작전능력을 높이기 위한 중요 군사적 대책들을 취하고 있는 당 중앙의 전략적 견해와 결심을 피력했다"며 "사업의 중요성을 강조하시고 그 실행에서 나서는 제반 원칙들과 과업과 방도들을 천명했다"고 밝혔다.

 

다만 추가된 전선부대 작전임무와 작전계획 수정, 군사조직편제 개편 방향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공개하지 않았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지난 21일에 이어 22일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8기 제3차 확대회의를 주재하고 전선부대 작전 임무 추가와 작전계획 수정안, 군사조직 개편 문제 등을 논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밝혔다.

전선(전방)부대 작전 임무 추가 확정과 작전계획 수정 토의는 지난 4월 김 위원장 참관하에 시험 발사한 신형 전술유도무기 등 핵탄두 탑재 가능한 단거리 미사일 운용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김 위원장 참관하에 신형 전술유도무기를 시험 발사했을 당시 북한 매체는 "전술핵 운용의 효과성과 화력 임무 다각화를 강화"한다고 주장해 단거리 탄도미사일에 전술핵 탑재가 가능함을 시사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전술핵무기는 최전선 포병부대에서 운용한다고 밝혀 단거리급 핵 투발 수단을 최전방에 광범위하게 배치할 계획임을 공개한 바 있다.

 

통신은 이날 군사작전을 총괄하는 리태섭 군 총참모장이 김 위원장 앞에서 동해안 축선이 그려진 작전지도를 걸어놓고 설명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지도는 모자이크 처리됐지만, 지도의 윤곽으로 미뤄볼 때 경북 포항까지 남측 동해안 축선이다. 남측지역을 타격할 수 있는 기종별 북한군 전력을 지도에 표시했거나, 남한 및 주한미군의 배치 전력을 지도상에 표기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북한은 앞서 2017년 8월에도 김 위원장이 괌 포위사격 방안을 보고받는 장면을 보도하면서 지휘소 내부에 걸린 '남조선 작전지대' 지도를 그대로 노출하는 등의 방식으로 대남 압박 효과를 노려왔다.

 

한편, 중앙통신은 이날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들"이라고 보도해 현재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이 복수 체제라는 점을 확인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서 김 위원장 양옆에 박정천·리병철이 앉아있는 자리 배치를 고려할 때 두 사람이 부위원장을 맡는 것으로 추정된다.

 

리병철은 지난해 7월 당 전원회의에서 방역 임무와 관련한 '태업' 문제로 문책을 받으며 기존 모든 직위에서 해임됐다가 지난 4월 열병식 때 정치국 상무위원으로 화려하게 복귀한 사실이 확인됐었는데, 이에 더해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직도 되찾은 것으로 보인다.

 

김정은 집권 이후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 2인 체제는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2014년부터 2020년 5월 리병철이 임명되기 전까지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 자리는 공석이었고, 리병철 임명 이후에는 1인 체제였다.

 

아울러 통신은 이날 "당 중앙군사위원회는 상정된 의정들에 대한 토의사업을 계속 진행하고 있다"고 밝혀 회의가 계속 진행 중임을 알렸다. 당 중앙군사위 확대회의가 이번처럼 이틀 넘게 진행되는 것은 이례적이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