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 FDA, 전자담배 쥴에 미국 시장 판매 금지 명령 예정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6-23 06:00:00 수정 : 2022-06-23 01:07: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미국 전자담배 ‘쥴(JUUL)’이 자국 시장에서 퇴출당할 전망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2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쥴 제조업체인 쥴 랩스에 대해 미국 시장 판매 금지 명령을 내릴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쥴은 단맛이나 과일 향이 나는 전자 담배와 다양한 마케팅으로 지난 2018년 미국 시장 1위에 오를 만큼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그러나 전자담배가 원인으로 추정되는 폐질환이 급증하고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부적절한 마케팅이 비판을 받으며 FDA 등 정부 기관의 감시가 강화되면서 입지가 좁아졌다.

특히 FDA가 지난 2020년 미국의 모든 전자담배 제조 업체에 금연 보조 효과를 검토하기 위한 자료를 제출하라고 지시한 것을 계기로 쥴의 미래에 부정적인 전망이확산했다.

 

앞서 쥴의 경쟁업체인 RJ레이놀즈사의 전자담배 브랜드인 '뷰즈'는 지난해 FDA의 승인을 받는 데 성공했다. FDA는 당시 성명에서 자료 분석 결과 뷰즈의 독성이 일반 담배와 비교해 훨씬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뷰즈의 전자담배가 흡연자들이 담배를 끊거나 흡연량을 크게 줄이는 데 도움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지난 2019년 단맛과 과일 향이 나는 전자담배의 판매를 중단한 쥴은 맨솔과 일반 전자담배 판매에 집중할 계획이었지만, FDA의 관문을 통과하지 못했다.


정진수 기자 je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