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여성 집 현관에 체액 담은 콘돔 걸어놓은 40대男, "아버지께 걸리지 않으려다" 황당 변명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6-23 18:25:35 수정 : 2022-06-23 18:25: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뉴시스

 

여성 혼자 거주하는 집의 현관문에 체액이 담긴 콘돔을 걸어놓은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 남성은 아버지에게 자위행위에 쓴 콘돔을 들키기 싫어 이러한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재물손괴 혐의로 A씨(40대)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지난 22일 밝혔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5시30분쯤 A씨는 인천 서구 가정동의 한 빌라에 거주하는 40대 여성 B씨의 집 현관문 손잡이에 자신의 정액이 담긴 콘돔이 밖으로 흐르도록 한 채 걸어놓았다.

 

A씨와 B씨는 같은 건물에 사는 주민이었지만, 평소 교류는 없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자위행위를 한 콘돔을 아버지에게 걸리지 않으려다 이웃집 현관문에 걸어놓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조선일보에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를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임미소 온라인 뉴스 기자 miso394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