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건희, 나토 정상회의 참석 ‘가닥’…대통령실 “배우자 세션 참여 방향 검토”

입력 : 2022-06-22 22:00:00 수정 : 2022-06-22 23:04: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자세한 배우자 프로그램은 현지에서 출발 직전에 설명드릴 기회가 있을 것”
윤석열 대통령(왼쪽)과 김건희 여사가 지난달 21일 오후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환영 만찬에 앞서 전시물을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윤석열 대통령이 참석하는 나토(NATO 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에 동행한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22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김 여사 나토 동행 여부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나토 정상회의에는 공식적인 배우자 프로그램이 마련 돼 있다”며 “희망하는 정상 배우자들은 참여하실 수 있고, 저희는 가급적 참여하시는 방향으로 검토 중”이라고 답했다.

 

이어 “오늘까지도 참여 의사를 확인 중에 있다”며 “자세한 배우자 프로그램은 현지에서 출발 직전에 설명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

 

김 여사는 나토에서 주최하는 사교프로그램의 일환인 배우자 세션에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이 자리에는 바이든 미 대통령의 부인 질 바이든 여사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부인 유코(裕子)여사가 참석할 가능성이 높다.

 

나토 정상회의는 오는 29~30일(현지시각)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다. 우리나라는 나토회원국은 아니지만 파트너국으로 일본, 뉴질랜드, 호주와 함께 초청됐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