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내 첫 원숭이두창 확진자 나왔다

입력 : 2022-06-22 17:44:14 수정 : 2022-06-22 19:38: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독일서 인천공항 입국 30대 확인
방역당국 위기경보 ‘주의’로 격상
국내 첫 원숭이두창 확진자가 발생한 22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출국장에 발열, 수포성 발진 등 원숭이두창 증상이 있는 경우 신고해달라는 안내 화면이 게시되고 있다.
인천공항=허정호 선임기자

국내에서 처음으로 원숭이두창 확진자가 확인됐다. 방역 당국은 원숭이두창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을 현행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했다.

22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확진자는 지난 21일 독일에서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내국인 30대 A씨다.

A씨는 지난 18일 두통 증상을 보였고 입국 당시 37도의 미열, 인후통, 무력증, 피로 등 전신증상과 피부병변을 보였다. 스스로 질병청에 의심 신고를 했으며, 공항검역소와 중앙역학조사관에 의해 의심환자로 분류돼 현재 인천의료원에서 치료 중이다. 환자의 건강 상태는 전반적으로 양호하며, 뾰루지와 발열 등에 대한 처방이 이뤄지고 있다. A씨는 기초역학조사 단계에서 독일에서 다른 의심 환자와 접촉 이력 있다고 진술했다.

방역 당국은 A씨로 인한 고위험 접촉자는 없다고 밝혔다. 다만, 비행기 내 A씨의 앞·뒤·좌·우·대각선 승객은 약간의 전파 위험이 있는 중위험 접촉자로 판단, 21일간 증상 발현 여부 등을 능동감시하기로 했다.

A씨와 함께 원숭이두창 의심환자로 신고된 외국인 B씨는 ‘수두’로 확인됐다.

첫 원숭이두창 환자 발생 후 윤석열 대통령은 “공항 등을 통한 해외 입국자에 대한 검역 관리를 강화하고 국내 추가 발생 상황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하라”고 방역 당국에 지시했다. 이어 “필요시 현재 확보하고 있는 백신과 치료제가 의료현장에 신속하게 보급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라”며 “3세대 백신과 원숭이두창용 항바이러스제 도입을 조속히 마무리하라”고 강조했다.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이 22일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원숭이두창 국내 환자 발생 상황과 검사 결과, 대응조치 등을 설명한 뒤 이석하고 있다. 백 청장은 브리핑에서 지난 21일 "인천공항으로 귀국해 의심 증상을 보인 내국인 A씨에 대해 유전자증폭(PCR) 검사와 유전자염기서열 분석을 실시한 결과 확진자로 판정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방역 당국은 이날 감염병 위기경보단계 ‘주의’를 발령했다. 이에 따라 현재의 대책반은 ‘중앙방역대책본부’로 격상하며, 전국 시·도와 발생 시·도 내 모든 시·군·구는 지역방역대책반을 운영하는 비상방역체계가 가동된다.

또 원숭이두창이 빈발하는 국가에 대해 하반기 ‘검역관리지역’을 지정해 발열 기준을 강화할 방침이다.

 

22일 원숭이두창 국내 첫 확진자를 치료 중인 인천 동구 송림동 인천의료원. 뉴시스

원숭이두창 환자 접촉자에 대해서는 원숭이두창 2세대 백신을 활용해 희망자들이 접종할 수 있도록 하고, 3세대 백신 도입을 추진한다. 원숭이두창 치료를 위한 경구용 항바이러스제인 ‘테코비리마트’ 500명분은 다음달 국내 들여온다. 원숭이두창은 풍토병 지역인 아프리카를 넘어 전세계로 확산하는 양상이다.

 

WHO는 23일(현지시간) 긴급회의를 열고 원숭이두창이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에 해당하는지 논의할 예정이다. PHEIC는 WHO가 세계적으로 유행하는 질병에 대해 발령하는 최고 수준의 경보 단계로, 현재는 코로나19와 소아마비에만 적용되고 있다.


이진경·이창훈·이지민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