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원숭이두창’ 국내서도 첫 확진자 발생…고위험 접촉자는 없어

입력 : 2022-06-22 16:14:07 수정 : 2022-06-22 16:14: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질병청 “현재 환자 건강상태 양호한 것으로 보고”
“확진자 동선 파악…옆 좌석 분들 관찰 보는 수준”
2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이 붐비고 있다. 영종도=연합뉴스

 

’원숭이두창’이 세계적으로 확산하면서 국내에도 첫 확진자가 발생했다.

 

22일 질병관리청은 브리핑에서 “21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해 의심 증상을 보인 내국인 A씨에 대해 유전자증폭(PCR) 검사와 유전자염기서열 분석을 실시한 결과 확진자로 판정했다”고 밝혔다.

 

지난 21일 오후 4시쯤 독일에서 입국한 A씨는 인천공항 입국 후 본인이 질병관리청에 의심 신고해 공항 검역소와 중앙역학조사관에 의해 의사환자(의심자)로 분류됐다.

 

이후 공항 격리시설에서 대기한 후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인 인천의료원에 이송돼 치료와 검사를 받았다.

 

A씨는 입국 전인 지난 18일 두통 증상이 있었고, 입국 당시에는 37.0도의 미열과 인후통, 무력증(허약감), 피로 등 전신증상과 피부병변을 보였다.

 

질병청은 “현재 환자의 건강상태는 전반적으로 양호한 것으로 보고된다. 특히 금일 발열증상이 조금 나타나 해열제 처방 등 대증요법을 중심으로 치료가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은 “확진자 동선은 파악됐다. 다행히 입국 후 공항 검역대에서 신고해 검역관과 병원에 인계됐기 때문에 다른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확진자가 비행기를 타고 오실 때 옆 좌석에 계신 분들이 있다. 이분들은 접촉자라고 분류되기보다는 주의 관찰을 위해서 상황을 알려드리고 경과 관찰을 보는 수준”이라며 “접촉에 의한 감염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질병청은 확진자와 인접한 앞뒤, 좌우, 대각선의 경우 약간의 위험이 존재하는 접촉자로 판단하고 이외의 경우 위험도가 매우 낮은 접촉자로 분류했다. 중위험 접촉자에 들어가는 접촉자들에 대해서는 능동감시, 저위험 접촉자들에 대해서는 수동감시 방식으로 관리할 예정이다

 

질병청은 이날 위기평가회의(의장 질병관리청차장)를 개최해 감염병 위기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했다.

 

본래 원숭이두창은 중서부 아프리카 열대우림에 서식하는 원숭이 사이에서 전파되는 바이러스로 감염시 초기 증상은 열, 두통, 근육통, 탈진처럼 독감과 유사한 증상을 보인다.

 

지난 5월 6일을 기점으로 전세계적으로 확산한 원숭이두창은 세계보건기구(WHO) 공식 보도에 따르면 최근 치명률은 3.6~10.6%이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