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고아냐” “XX 해봤냐” 성희롱·인권 침해 일삼은 행보관…22사단 “일부 사실로 확인돼 조치”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6-22 13:59:39 수정 : 2022-06-22 14:00: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 페이스북 캡처

 

강원도 고성 최전방 철책 경계근무를 담당하는 육군 제22보병사단에서 부사관인 간부가 병사들을 상습적으로 괴롭혀왔다는 내부 고발이 나왔다.

 

지난 21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폭언과 성희롱을 일삼는 행정보급관의 실체를 고발한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게시글을 보면 행정보급관인 한 간부가 신병에게 ‘자위를 해 보았나’, 종기 수술을 받게 될 병사에게 ‘포경 수술 안 해 봤냐, 자연 포경이냐’라고 성희롱을 했다. 

 

이어 칼 심이 나오지 않은 커터 칼로 병사의 옆구리를 찌르고. 작업용 장갑을 또 다른 병사의 얼굴에 던지기도 했다는 폭로도 제기됐다.

 

이 간부는 말을 더듬는 장애가 있는 병사의 말투를 똑같이 따라 하거나 가족관계 사항을 적지 않은 병사에게 ‘고아냐’라고 묻는 등 인권 침해를 일삼았다고 알려졌다. 

 

이에 대해 육군 22사단 측은 “제보 접수 즉시 해당 간부를 부대원과 분리 후 감찰 조사를 한 결과 일부 내용이 사실로 확인돼 관련 법규와 절차에 의거 조치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마음의 상처를 입었을 장병에게 진심 어린 위로의 말을 전한다”며 “부대는 앞으로 유사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더욱 세심한 지휘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임미소 온라인 뉴스 기자 miso394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