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구라 子’ 그리 “23세 차 동생 못 안아봤다”...왜?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6-22 09:34:18 수정 : 2022-06-22 09:34: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KBS 2TV '갓파더' 방송 화면 캡처

 

방송인 김구라의 아들 래퍼 그리(본명 김동현)가 23세 차 늦둥이 동생을 아직 안아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21일 방송된 KBS 2TV ‘갓파더’에서는 혜림의 집을 방문, 아들 시우를 돌보는 강주은, 가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가비는 혜림의 아들 시우를 보자마자 “어떻게 안아요? 나 안는 법을 모른다”며 난감해했다. 이를 스튜디오에서 지켜본 그리 역시 고개를 끄덕이며 “나도 이랬다. ‘어떻게 안아?’, ‘몰라‘”라고 공감했다.

 

이에 “동생을 한 번도 안아보지 않았냐. 동생이 시우보다 크지 않냐”라는 질문을 받은 그리는 “맞다. 동생이 시우보다 크다. 아직 돌은 안 됐다. 아직 아기를 못 안아봤다”며 “‘괜찮아, 안아봐’라고 하셨는데 혹시나 미끄러질 것 같았다. 그래서 못 안겠어서 ‘서너살 되면 그때 안아주겠다’라고 말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그리는 “사실 내가 조금 드라이해서 멀리서 가만히 보는 걸 좋아한다”며 “마음속으로는 귀여운데 표현이 안 된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