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옥장판 논란’ 김호영 “옥주현, 사실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고소…유감이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6-22 09:39:28 수정 : 2022-06-22 09:39: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뉴스1, 인스타그램 캡처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김호영(사진 왼쪽)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가운데, 김호영 측이 “사실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고소를 했다”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지난 21일 김호영 소속사 피엘케이굿프렌즈는 공식입장을 내고 “김호영 배우가 지난 14일, 자신의 개인 SNS에 개인적인 내용을 업로드한 일에 있어 이와 관련해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내용으로 최초의 기사가 보도되었고, 이후 무수한 매체에서 추측성 기사들을 잇달아 보도했다”고 억울함을 나타냈다.

 

이어 “이후 옥주현 씨 또한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내용으로만 상황 판단을 하였다는 사실은 이해할 수 없고, 당사 및 김호영 배우에게 사실 확인을 하지 않고 이로 인해 배우의 명예를 실추시킨 점에 있어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후 해당 내용으로 인해 김호영 배우에게 그 어떤 피해가 발생할 경우, 명예훼손으로 강경 대응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사실이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인 주장만으로 근거 없는 기사를 보도할 경우에도 법적 책임을 묻고자 한다. 또한 온라인 댓글을 포함한 모든 악의적인 허위 사실 작성, 배포, 유통, 확산 행위에 대하여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두 사람의 갈등은 김호영이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사리판은 옛말이다. 지금은 옥장판”이라는 글과 함께 극장 이미지를 게재하며 불거졌다.

 

이후 온라인상에서는 김호영이 옥주현을 옥장판에 빗대어 뮤지컬 ‘엘리자벳’ 10주년 공연 캐스팅을 비판한 것이라는 추측이 일었다. 그 근거로는 ‘엘리자벳’ 캐스팅에 옥주현과 친한 이지혜가 이름을 올렸을 뿐 아니라, 또 옥주현과 같은 소속사였던 길병민 또한 새롭게 캐스팅됐기 때문.

 

이에 ‘인맥 캐스팅’ 의혹이 짙어지자 옥주현은 “무례한 억측 추측을 난무하게 한 원인 제공자들 그 이후의 기사들에 대해 고소를 준비하고 있다”며 “사실 관계없이 주둥이와 손가락을 놀린 자, 혼나야 한다”고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엘리자벳’의 제작사 EMK뮤지컬컴퍼니 측도 “강도 높은 오디션을 거쳐 캐스팅을 진행했다”며 캐스팅 관련 의혹들을 일축했다.

 

결국 옥주현은 지난 20일 서울 성동경찰서를 통해 배우 김호영에 대한 명예훼손 고소장을 제출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