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신혼’ 이예림, 시母와 갈등? 父 이경규 “연락 좀 해라” 발언에 큰소리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6-22 09:03:46 수정 : 2022-06-23 13:48: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MBC '호적메이트' 방송 화면 캡처

 

개그맨 이경규가 안사돈과 식사 자리를 가졌다.

 

21일 방송된 MBC ‘호적메이트’에서는 안사돈과 식사 자리를 가진 이경규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예림이 시어머니에게 “제가 가족이 될 걸 아셨냐”고 묻자 시어머니는 “영찬이가 아무 여자나 데려오지 않는다. 그때도 식구 같은 분위기를 느꼈다”고 답했다.

 

이어 “(유명인이라) 부담스럽지 않았냐”는 질문을 받은 시어머니는 “부담스러운 건 사실”이라며 “그래서 말을 아끼게 되더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이경규가 딸 이예림에게 “네가 자주 연락 좀 드려라”고 권유하자 이예림은 “아까랑 말이 다르잖아”라며 큰소리를 냈다. 앞서 이경규는 연락 문제가 거론될 시 딸 이예림의 편을 들어주기로 합의했었다. 그러나 이경규는 “내가 살아야 된다. 변절하는 거 봐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이경규는 이내 “어머니, 무소식이 희소식입니다”라며 딸 이예림의 편을 들어줬다. 안사돈이 “예림이와 친하게 지내고 싶다”고 말하자 김영찬은 “예림이가 노력을 많이 한다. 두 집안이 환경이 다르다. 우리 집은 과할 정도로 화목하다. 연극 보는 거 같은 느낌이 든다”고 전했다.

 

이에 이경규가 “저희 집은 무언극”이라고 덧붙이자 김영찬은 “내가 말이 제일 많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