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유사 또 때린 바이든…"시추할 석유 없다는 것은 사실 아냐"

입력 : 2022-06-22 09:16:43 수정 : 2022-06-22 09:16: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우크라 피로감' 질문에 "어느 시점엔 어디까지 견디느냐 싸움 될 것"
"中 시진핑과 대화할 계획이지만 시간을 정하진 않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미국의 기름값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 시각) 정유업체를 재차 압박했다.

고(高)유가의 원인 중 하나로 정유사의 고(高)수익과 정제 시설 가동 문제를 지목한 것에 대해 일부 업체가 반발하자 재반박한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부가 정유업계를 비판·비방하는데 에너지 가격을 낮추고 공급을 늘리기 위해서는 태도 변화가 필요하다'는 셰브런 대표의 발언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 "그리 쉽게 상처받을 줄은 몰랐다"면서 "좀 민감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2021년말 기준으로 9천건의 시추 허가가 있다는 점을 거론한 뒤 "시추할 석유가 없다는 생각은 단순히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정제 시설 가동을 늘리면서 재생 가능한 에너지로의 전환을 포기하지 않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0일 엑손모빌을 거명하면서 "하느님보다 돈을 더 번다"고 때린 데 이어 정유사 대표에 직접 편지를 보내 휘발유와 경유 등에 대한 공급 확대를 요구한 바 있다.

사진=AP연합뉴스

이와 관련, 마이클 워스 셰브런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바이든 대통령에게 보낸 편지를 통해 "이런 행동은 우리가 직면한 도전을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서 정부의 정유업계 때리기를 비판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유류세 한시 인하 조치가 도로 인프라 투자 등에 미칠 영향을 묻는 말에는 지난해 통과된 1조2천억 달러 규모의 인프라 예산법안을 거론하면서 "일부 영향은 있겠지만 도로 건설이나 개선공사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유류세 한시 인하를 결정했느냐는 질문에는 "이번 주말이 끝나기 전에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중국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과의 통화 계획을 묻는 말에는 "대화할 계획이지만 시간을 정하진 않았다"고 답했다.

또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우크라이나 피로감 우려' 발언 등과 관련해 동맹 내에서 우크라이나 전쟁 대응에 균열이 생길 것을 우려하는지 묻는 말에는 "우려하지 않는다"면서도 "어느 시점에서는 이것은 러시아가 어디까지 견디느냐, 유럽이 어디까지 견딜 준비가 돼 있느냐는 시간과의 싸움(waiting game)이 되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