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승엽 넘었다… 박병호, 9시즌 연속 20홈런

입력 : 2022-06-22 06:00:00 수정 : 2022-06-21 23:03: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12시즌부터 쾅… KBO 사상 최초
타선 폭발한 KT, NC 8-1로 꺾어

한화, LG 상대 4-10 ‘9연패 수렁’
KT 박병호가 21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NC와의 경기에서 시즌 20호 홈런을 날리고 있다. 수원=연합뉴스

프로야구 KT 박병호(36)가 이승엽도 못했던 9년 연속 20홈런의 금자탑을 쌓았다.

박병호는 21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NC와 홈 경기에 4번 1루수로 출전해 5-1로 앞선 5회말 선두 타자로 나서 NC 두 번째 투수 우완 김태경을 상대로 솔로포를 쏘아 올렸다. 볼카운트 2B-1S에서 시속 143㎞의 몸쪽 직구를 끌어당긴 박병호의 타구는 좌측 담장을 넘어 125를 날아갔다. 이번 시즌 모든 타자 중 가장 먼저 20홈런 고지를 밟는 한방이었다.

박병호는 이로써 이승엽이 갖고 있던 종전 기록(8년)을 넘어 KBO리그 최초의 9시즌 연속 20홈런 대기록을 세웠다. 넥센(현 키움)에서 뛰던 2012시즌 31홈런을 날리며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한 시즌 20홈런 이상을 기록했던 그는 2013년 37홈런, 2014년 52홈런, 2015년 53홈런을 터뜨리며 ‘국민 거포’로 자리 잡았다.

2016년부터 2017년까지 미국 메이저리그에 도전해 잠시 KBO리그를 떠났던 그는 2018년엔 넥센으로 돌아와 43홈런을 터뜨렸고, 2019시즌엔 33홈런을 생산했다. 박병호는 2020시즌부터 2년 연속 타율이 2할대 초반으로 떨어지는 등 타격 난조에 빠졌지만 2020시즌 21홈런, 2021시즌에도 20홈런을 터뜨리며 장타력만큼은 살아있음을 보여줬다. 그리고 KT로 유니폼을 갈아입은 올해도 초반부터 홈런을 몰아치며 65경기 만에 벌써 지난해 홈런 개수를 채웠다. 박병호는 올 시즌도 타율은 0.248로 그리 높지는 않지만 홈런왕 경쟁에서는 압도적인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KT는 이날 5타수 3안타 3타점을 기록한 박병호뿐 아니라 대체 외인 타자 앤서니 알포드가 시즌 2호 스리런 아치를 그리는 등 팀 타선이 폭발하며 이강철 감독이 급성 충수염(맹장염) 수술로 이탈한 가운데서도 NC를 8-1로 꺾었다. KT 선발 엄상백은 6회까지 2피안타 3볼넷 2탈삼진 1실점 호투를 선보이며 시즌 6승째(2패)를 챙겼다.

한편 최하위 한화는 이날 잠실 LG전에서 새 외국인 투수 예프리 라미레즈(29)를 선발 출격시키고도 4-10으로 져 9연패에 빠졌다. 라미레즈는 2.1이닝 동안 5안타와 사사구 3개를 내주고 4실점(1자책) 한 뒤 마운드를 내려가는 기대에 못 미치는 내용을 선보였다.


송용준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