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GTX-C노선 천안 연장 사업 혁신 잠재력 풍부”

입력 : 2022-06-22 01:10:00 수정 : 2022-06-21 22:43: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市, 주요 쟁점 점검 토론회 개최

청량리에서 천안이 열차로 기존 121분에서 60분으로 단축돼 연결되는 GTX(수도권 광역급행철도)-C 노선 천안 연장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애초 국토교통부는 GTX-C가 경기 덕정과 수원을 연결하도록 계획했다. 이후 GTX-C 천안 연장에 대한 희망은 윤석열 대통령과 김태흠 충남지사 당선인이 쏘아 올렸다. 선거 과정에서 윤 대통령이 대표적인 충남 지역 공약 과제로 내세웠고 김 당선인은 ‘힘센 충남’을 강조하며 GTX-C를 천안 아산까지 끌어 오겠다고 공약했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도 최근 윤석열정부 내에 GTX-A 노선을 개통하고 B, C 노선을 착공하겠다고 밝혀 GTX-C 설계에 대통령 공약을 곧 반영할 것이란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천안시는 21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GTX-C 천안 연장에 대한 기대효과와 주요 쟁점, 기술적 검토 등을 점검하는 토론회를 개최했다. GTX-C 천안 연장의 필요성과 타당성을 확보하기 위해 이날 토론회는 각 분야 전문가가 참석한 가운데 천안역세권의 연계 잠재력을 비롯해 GTX-C 천안 연장의 주요 쟁점과 추진 방안을 다뤘다.


천안=김정모 기자 race121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