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특례시 행정권한·재정 확보 뜻 모아” 시민 중심 인수위 꾸리는 수원·용인

입력 : 2022-06-22 01:10:00 수정 : 2022-06-21 22:43: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재준 수원시장 당선자 “소통”
온라인 인수위 개설 정책 공모

이상일 용인시장 당선자 “변화”
인수위 6개 TF 꾸려 발전안 모색

6·1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경기 수원과 용인의 초대 특례시장들이 ‘시민 중심’의 인수위원회를 꾸리며 본격적인 시정 구상에 착수했다. 다음 달 1일 민선 8기 출범을 앞두고 향후 4년의 정책 밑그림을 그리는 가운데 행정권한과 재정지원 확보라는 현행 특례시의 과제를 해소하기 위한 행보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21일 각 지자체에 따르면 부시장 출신의 이재준 수원시장 당선자는 지난 8일 인수위 현판식에 이어 13일에는 온라인 시민 인수위 출범식을 가졌다.

이 당선자의 인수위는 ‘열린 공간’을 표방한다. 수원컨벤션센터에 자리한 인수위는 기획조정, 경제문화교육, 복지청년, 도시환경교통의 4개 분과 15명으로 이뤄졌다. 특히, 수원 군공항 이전에 속도를 내기 위해 ‘군 공항 특별 태스크포스(TF) 팀’을 꾸렸다. 인수위원장과 부위원장에 성열학 비비테크 대표이사와 김호진 시의원을 각각 임명해 경제·지역 전문가를 전면에 배치했다.

최근에는 시민 참여를 끌어내기 위한 홈페이지도 개설했다. 이곳에선 정책과 표어 제안을 공모하고 있다. 이를 토대로 온라인 시민 인수위 ‘열린 인수위 ON’도 운영 중이다.

용인특례시에선 국회의원 출신 이상일 당선자의 시장직 인수위가 지난 13일 출범해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 당선자는 행정 경험과 전문성을 강조하며 시민을 위한 인수위를 표방한다. 15명의 인수위원과 32명의 TF 단원 등 모두 47명으로 구성됐다.

인수위를 기획행정, 문화복지여성, 경제환경, 도시건설의 4개 분과로 나누고 플랫폼시티, 반도체클러스터, 교육인프라 확충 등 6개 TF를 덧붙였다. 이 당선자는 “인수위원들을 행정 경험과 분야별 전문성, 지역 신망 등을 통해 검증했다”며 “용인시에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구상·설계하고 있다”고 전했다.

인수위원장에는 황준기 전 여성부 차관이 임명돼 취약계층 지원에 남다른 관심을 보여온 이 당선자의 의지를 반영했다. 부위원장은 황성태 전 부시장이 맡았다. 용인시의 경우 무려 6개의 TF를 꾸린 게 특징이다. 이 당선자는 “110만 용인특례시의 변화와 발전에 필요한 비전과 정책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이재준·이상일 당선자는 앞으로 법률 제·개정 요구 등을 통해 특례시를 위한 행정권한과 재정지원 확보라는 과제도 떠안게 됐다. 지난 1월 특례시가 출범했지만 당장 체감할 수 있는 변화가 없기 때문이다.


수원·용인=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