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우상호 "최강욱, 센 징계라고 생각…비대위는 수정 권한 없어"

입력 : 2022-06-21 19:00:10 수정 : 2022-06-21 19:00: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민생우선실천단 제1차 전체회의에서 마스크를 고쳐쓰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21일 윤리심판원이 최강욱 의원에 대해 6개월 당원 자격정지 징계를 결정한 것과 관련해 "윤리심판원이 독립기구이기 때문에 비대위가 수정할 권한이 없다"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내일 비대위에서 의결하는 것도 아니고 보고만 받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우 위원장은 "오늘 절차를 보고받았더니 최 의원 본인이 재심을 신청하면 거기서 또 그걸 다루는 것"이라며 "비대위가 아예 관여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앞서 오전에는 "개인 의견으로는 센 징계라는 생각이 든다"며 "외부인들로 윤리심판원이 구성됐기 때문에, 그분들이 판단하기에 강하게 처리해야 할 과제라고 생각한 것 같은데 비대위에서 논의해봐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이를 두고 비대위에서 징계 완화 등을 검토하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자, 규정된 절차를 알지 못한 상태에서 한 말이라며 진화에 나선 것이다.

우 위원장은 "나는 그냥 개인적인 소회를 얘기한 것"이라며 "내가 한 마디 했다고 당의 공식적인 절차를 무시할 수는 없다"고 했다.

그는 "과거 윤리심판을 다루는 기구들이 지도부의 의중대로 움직여 솜방망이 처벌을 한다는 비판을 받다 보니 독립적인 기구로 위상을 강화시켜 놨다"며 "사전에도 '어떻게 한다'는 보고도 받지 못하고 사후 보고만 받게 돼 있다"고 설명했다.

윤리심판원과 별개로 당내 윤리특위 등 기구의 추가 논의가 있을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윤리심판원이 최종 결정 기구인데 거기서 결정했으면 끝난 것"이라며 "당내 기구는 그게 끝이다"라고 밝혔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