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우상호, 대통령실에 "야당 자극하는 일 자제 부탁"

입력 : 2022-06-21 20:37:30 수정 : 2022-06-21 20:37: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우상호 "尹 성공 바라…필요한 것은 과감히 협력"
이진복 "협조 용의 잘 전달…尹 여야간 소통 원해"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대선·지선 평가 토론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1일 이진복 대통령실 정무수석에게 "협력 의사가 있는데 웬만해서는 야당을 자극하는 그런 일을, 정무적으로 잘 하시니까 잘 판단하셔서 분위기를 해치는 행위를 자제시켜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이 수석을 접견해 "여야와 정부가 머리를 맞대고 어떻게 해야 다가오는 파도를 넘을 수 있을지 협력하는 그런 부분을 만들어주십사 요청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우 위원장은 "정권 초기 많은 어려움이 있을 텐데 좋은 소통 통로로 활동해주실 것이라 기대한다"며 "경제가 많이 걱정돼 야당 입장에서 경제 위기를 넘어서는데 초당적 협력을 해야겠다 마음 먹었다"고 밝혔다.

 

또 "진심으로 윤석열 대통령의 성공을 바란다. 성공해야 나라가 안정되고 국민들이 편하다"며 "그러려면 윤 대통령도 의회와 야당을 대화 파트너로 인정해줘서 야당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주는 그런 모습을 전달해주십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아울러 "야당도 국정 운영 한 축으로 책임감을 갖고 민생 경제 문제에 있어서는 나름대로 역할도 하겠지만 필요한 것은 과감하게 협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수석은 "민주당이 어려움에 처해있어 비대위원장을 누가 맡냐는 논란이 있었을 때 우 위원장이 맡는 것을 보고 참 잘 뽑았다고 생각했다"며 "워낙 합리적인 분이라 어려운 부분을 잘 이해하고 조정해주는 균형 역할을 하실 것이라 생각했다"고 덕담을 건넸다.

 

이어 "윤 대통령도 첫째도 경제, 둘째도 경제, 셋째도 경제라는 말을 했다. 대내외적 문제들이 몰려오기 때문에 그런 표현 썼으리라 알고 있다"며 "우 위원장이 기꺼이 이런 부분에 협조할 용의가 있다는 것을 윤 대통령에게 잘 전달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도 처음부터 여야 간의 소통을 굉장히 원하고 있다"며 "빠른 시간 내 업무가 정리되고 자리 만들기를 진심으로 희망하고 보고드리겠다"고 했다.

 

또 "국회가 잘 돌아가야 국민이 편하다는 말을 저도, 윤 대통령도 잘 알고 있다"며 "국회가 하루빨리 정상화 돼 국민의 시름을 덜어드리는 정부가 될 수 있도록 협조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