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22일 윤리위 회부… ‘운명의 날’

입력 : 2022-06-21 18:46:19 수정 : 2022-06-21 22:07: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집권당 대표가 회부된 건 처음
징계 결정 땐 경중 떠나 치명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정치 운명의 갈림길에 섰다.

 

국민의힘 윤리위원회는 22일 회의를 열고 이 대표의 증거인멸교사 의혹 및 품위유지의무 위반에 대한 징계 여부를 논의한다. 집권당 대표가 윤리위에 회부된 사례는 헌정사에 없던 일이다. 이 대표가 사상 첫 30대 당수에 오른 지 1년 만이다.

 

윤리위 논의의 쟁점은 이 대표가 성 접대를 받은 사실을 은폐하기 위해 의혹 제보자를 만나 무마를 시도하도록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에게 지시했는지 여부다. 윤리위는 기초 사실관계 파악을 위해 김 실장을 회의에 출석시켜 자초지종을 청취할 계획이다. 이 대표와 김 실장은 결백을 주장하고 있다.

 

윤리위 징계는 △경고 △당원권 정지 △탈당 권고 △제명 등 4가지다. 이 중 경고 처분만 받아도 이 대표의 리더십에 타격을 줄 수밖에 없다는 전망이 나온다. 대선 당시 선거대책본부에서 활동했던 윤희석 전 대변인은 YTN 라디오에서 “징계의 경중을 떠나서 증거인멸교사 의혹을 인정하는 것이 되기 때문에 정치 생명에 대해서도 타격을 받는다고 볼 수 있겠죠”라고 했다.

 

반면 김기현 의원은 CBS 라디오에서 “막연하게 유튜브에서 뭐라고 했다는 것으로 증거로 삼을 수는 없지 않겠나”라고 했다. 의혹을 폭로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말에만 전적으로 기댈 수는 없다는 취지다.


배민영 기자 goodpoin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