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靑서 그냥 근무할 걸 용산 잘못 왔나 싶었다” 尹, 與 원로 만나 농담

입력 : 2022-06-21 17:14:52 수정 : 2022-06-22 11:57: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尹, 국민의힘 상임고문단 20명 접견
윤석열 대통령(오른쪽에서 두번째)이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대접견실에서 열린 국민의힘 상임고문단 초청 오찬 간담회를 주재하면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국민의힘 상임고문단을 초청한 자리에서 청와대를 언급하면서 “그냥 근무할 걸, 용산으로 간다고 한 게 좀 잘못했나 싶기도 했다”고 농담을 건넸다.

 

윤 대통령은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5층 대접견실에서 황우여 전 사회부총리와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 등 국민의힘 상임고문단 20명과 함께한 오찬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인사말에서 “오랜 세월 국가를 위해 헌신하고 우리 당을 지켜본 선배들 덕분에, 어렵지만 다시 정부 권력을 회수해 와서 지금 경제위기 국면을 맞아 힘겹게 싸우고 있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오늘 (오찬은) 늦은 감이 있다”며 “조금 더 일찍 모셨어야 했는데, 정부 출범하고 여러 외교 행사에 좀 시급한 현안이 많아 대선배들을 이렇게 늦게 청사에 모시게 됐다”고 양해를 구했다.

 

이어 용산 집무실을 소개하면서 “과거에 청와대 근무하신 분들도 많이 계시는데 용산에 와 보시니 어떠시냐”고 물었다.

 

참석자 사이에서는 “좋습니다”라는 답이 나왔다.

 

이에 윤 대통령은 “저도 청와대에서 회의할 때 몇번 들어가고 관저는 한번 가봤는데, 나중에 다시 한번 상세하게 돌아보니까 ‘아, 거기 그냥 근무할걸’ ‘(집무실) 용산으로 간다고 한 게 좀 잘못했나’ 싶기도 했다”며 웃었다.

 

덧붙여 용산 집무실에 대해 “막상 이제 여기서 한달 넘게 근무해보니 전망도 시원하고, 어쨌든 한 건물에 700∼800명이 여유 있게 다 같이 쓸 수 있는 공간이다 보니까 비서관, 행정관 다 서로 왔다 갔다 한다”며 “제 방에도 사전에 큰 예약 없이도 자기들(참모진)이 시급한 현안이 있으면 바로바로 들어와서 회의할 수 있고 이래서 일하기에는 좋은 것 같다”고 소개했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