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포스코, 핸콕과 이차전지 원소재 분야 ‘맞손’

입력 : 2022-06-22 01:00:00 수정 : 2022-06-21 22:24: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철광 관련 사업서 협력 범위 확대
광산개발·가공사업 MOU 체결
최정우 회장 “시너지 효과 기대”

포스코그룹이 호주의 자원개발 기업 핸콕과 철강 관련 사업뿐 아니라 이차전지 원소재 광산 개발 및 가공 분야에서도 협력하기로 했다.

 

21일 포스코그룹에 따르면 최정우(사진) 회장은 전날 서호주를 방문해 호주의 자원개발 기업 핸콕의 지나 라인하트 회장을 만나 리튬, 니켈, 구리 등 중요 금속과 철광석 등 광산 개발 및 HBI 사업 추진에 대한 전략적 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HBI는 철광석에서 산소를 제거(환원)한 환원철을 조개탄 모양으로 성형한 가공품이다.

 

MOU를 통해 양측은 철광석 광산 개발 및 철강원료 HBI 생산 등 철강 관련 사업에서 협력 범위를 확대해 리튬, 니켈 등 이차전지 원소재 광산 개발 및 가공 등 미래 사업 분야에서도 협력 기회를 모색하기로 했다.

 

최 회장은 “포스코그룹과 핸콕은 2010년부터 협력관계를 이어오며 로이힐 광산 개발 프로젝트 성공을 비롯해 최근에는 세넥스 에너지를 공동 인수하는 등 매년 협력관계를 확대해오고 있다”며 “이차전지 원소재 개발부터 양극재, 음극재 등 제품 생산까지 밸류체인을 갖춘 포스코그룹과 광산업에서 우수한 경험과 역량을 보유한 핸콕이 리튬, 니켈 등의 이차전지 원소재 사업을 협력한다면 큰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최 회장은 21일에는 광산 개발 및 제련 전문 회사인 퍼스트 퀀텀 미네랄스의 회장 등을 만나 지난해 퍼스트 퀀텀 미네랄스로부터 지분을 인수한 니켈 광업 및 제련 전문 회사 레이븐소프의 원활한 운영을 위한 협조를 당부하고, 추가 사업협력 기회를 논의했다. 또한 리튬 원료 개발 및 생산 합작사업 등 활발하게 협력하고 있는 필바라 미네랄스의 회장 등을 만나 리튬 정광 공급 확대와 신규 프로젝트 협력 등을 협의했다.

 

최 회장은 원료 파트너사들과의 만남에 앞서 마크 매가원 서호주 총리와 면담을 통해 “철강, 이차전지 원소재뿐만 아니라 미래 청정수소 분야에서도 호주는 핵심적인 생산, 조달 국가가 될 것”이라며 “포스코그룹이 추진하고 있는 청정수소 사업의 중요한 파트너 국가로서 양국 기업 간 기술 및 투자 교류에 더욱 적극적인 지원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그룹은 철광석, 리튬, 니켈 등 원료 개발을 위해 호주에 4조원 이상을 투자해왔으며, 호주가 넓은 부지와 풍부한 태양광·풍력 자원과 함께 선진적인 법규와 제도 등 우수한 사업환경을 갖추고 있어 해외 청정수소 개발에 최적화된 국가라고 평가하고 있다.


박세준 기자 3ju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