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삼성전자 ‘차량용 픽셀 LED’ 대통령상

입력 : 2022-06-22 01:00:00 수정 : 2022-06-21 22:24: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제광융합 O2O엑스포’ 개최

삼성전자의 차량용 픽셀 LED가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국제광융합 O2O엑스포’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삼성전자는 2020년 인간중심 조명(HCL) 기술로 대통령상을 받은 데 이어, 이번 수상으로 다시 한번 차세대 LED 분야 기술 리더십을 확인했다고 21일 밝혔다.

 

픽셀(PixCell) LED(발광다이오드·사진)는 삼성전자의 첨단 LED 광원 기술이 집약된 차량용 LED 모듈로, 전기자동차와 자율주행차 등에 적용되는 지능형 헤드램프(ADB)용 광원이다.

 

이 제품은 더욱 정교한 지능형 헤드램프 기능을 구현해 전방에서 운행하는 차량이나 반대 차로에서 마주 오는 차량의 주행상황에 맞춰 정밀하게 헤드램프를 제어할 수 있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또 100여개의 세그먼트(1개의 LED 칩에서 개별적으로 구동되는 발광소자 최소 단위)를 하나의 LED로 모아서 일반 지능형 헤드램프용 LED 모듈 대비 발광 면적을 16분의 1 수준으로 줄이면서도 헤드램프에 필요한 밝기를 확보했다.

 

이에 픽셀 LED를 사용할 경우 광학 시스템과 방열 구조 등을 단순하게 설계할 수 있어 헤드램프 크기를 30∼50%까지 줄일 수 있다. 또 각 세그먼트에 격벽 구조를 적용해 빛 간섭을 최소화함으로써 300 대 1의 명암비를 구현했다.


남혜정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