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뉴욕 도심서 돌진한 택시에 깔린 여성들…행인들 힘모아 1950㎏짜리 차량 들어올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6-21 17:41:25 수정 : 2022-06-21 17:41: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20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도심에서 인도에 돌진한 택시에 깔린 이들을 구하기 위해 행인들이 차량을 들어 올리고 있다. 트위터 캡처

 

미국 뉴욕 도심에서 인도로 돌진한 택시에 깔린 피해자들을 돕기 위해 행인들이 힘을 합쳐 차량을 들어 올린 미담이 외신을 통해 전해졌다.

 

지난 20일(현지시각) 미국 뉴욕포스트 등 현지 언론은 당시 오후 1시쯤 노란색 스포츠유틸리티(SUV) 택시가 맨해튼의 한 카페를 향해 돌진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주변에 있던 행인들은 차량 아래 깔린 여성 2명을 구조하기 위해 택시를 들어 올렸고, 응급 구조대가 도착하기도 전에 피해자들을 구해낼 수 있었다.

 

현지 언론은 택시의 무게가 4300파운드(약 1950㎏)에 달한다고 전했다. 

 

당시 힘을 더한 행인 중 하나인 마르코스 데 오구에타는 언론 인터뷰에서 “차 아래 깔린 여성들은 충격을 받은 상태였고, 우리를 지켜보고만 있었다”며 “피해자 중 1명은 무릎 아래 다리를 잃은 것 같았고, 다른 피해자도 허벅지 한쪽을 크게 다친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운전자도 큰 충격을 받아 택시 밖으로 나와 몇걸음 걷다 기절했다”고 덧붙였다. 

 

목격자인 트럭 운전사 카데르 아수프도 “택시가 자전거 전용 도로를 침범한 뒤 인도로 돌진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현지 경찰은 이 사고로 관광객 6명이 다쳤으며, 이 중 3명은 중태라고 밝혔다. 나머지 3명은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 운전자의 신원은 밝혀지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기자회견에서 “현재까지는 사고인 것으로 보이며, 무슨 일인지 자세한 경위를 파악할 것”이라고 밝혔다.


임미소 온라인 뉴스 기자 miso394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