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누리’호 발사 시각 오늘 오후 4시로 확정

입력 : 2022-06-21 15:23:32 수정 : 2022-06-21 21:09: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오태석 1차관 “첫 목표는 목표 궤도에 정확히 올려두는 것”
순수 국내 기술로 설계 및 제작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의 2차 발사일인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발사대에 거치된 누리호에서 기립장치가 분리되고 있다. 고흥=뉴스1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의 2차 발사 시각이 21일 오후 4시로 확정됐다.

 

이날 오후 2시 30분쯤 오태석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 1차관은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오 차관은 누리호 발사관리위원회 회의를 통해 누리호의 기술적 준비상황, 기상, 우주물체 충돌 상황 등을 검토해 이같은 시각을 정했다.

 

기상 상황은 누리호 발사 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날 지상풍은 오후 4시 기준 초속 4m로 예측되며, 고층풍은 이날 낮 12시 측정 기준 초속 15m였다.

 

오 차관은 “고층풍의 경우 현재 발사 기준으로 삼고 있는 초속 75∼80m에 한참 못 미친다”고 설명했다.

 

그는 “2차 ‘시험’ 발사”라고 강조하며 “첫 목표는 목표 궤도에 정확히 올려두는 것”이라고 했다.

 

발사 10분 전인 오후 3시 50분부터는 발사자동운용(PLO)이 가동되며 본격적인 카운트다운에 돌입한다.

 

PLO가 일단 시작되면 수동으로 멈출 수 없으며, 이상이 감지되면 카운트다운이 자동 중단된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