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손흥민에게 SNS 인종차별한 팬 12명, '사과 편지' 보내

입력 : 2022-06-21 15:01:35 수정 : 2022-06-21 15:01: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현지 경찰, 기소 없이 사건 마무리
사진=뉴스1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에서 뛰는 손흥민(30)에게 인종차별 행위를 벌인 현지 팬 12명이 경찰로부터 '사과 편지' 처분을 받았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런던 경찰이 SNS에서 손흥민에 대한 인종차별적 글을 쓴 12명의 축구 팬들에게 사과 편지를 쓰도록 했다고 21일(이하 한국시간) 보도했다.

사건은 지난해 4월 12일 열린 토트넘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경기(토트넘 1-3 패)에서 비롯됐다.

이 경기에서 전반 33분 맨유 에딘손 카바니가 토트넘 골망을 흔들었는데, 앞서 카바니에게 패스를 한 스콧 맥토미니가 손흥민과 경합을 이겨내는 과정에서 오른손으로 얼굴을 가격하는 반칙을 저지른 것으로 나타나 득점이 취소됐다.

이를 두고 맨유 팬들이 트위터 등 SNS에서 손흥민을 비난했고, 이 중에는 선을 넘은 인종차별적 트윗도 있었다.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인종차별을 한 12명의 신원을 파악했다. 나이는 20세에서 63세까지로 다양했다. 경찰은 이 중 일부를 체포해 조사하기도 했다.

수사를 마친 경찰은 이들을 정식으로 기소하는 대신 '공동체 해결 명령'으로 사건을 마무리 짓기로 했다.

공동체 해결 명령은 범죄 사실이 크지 않을 때 기소 없이 피해자에게 사과하거나 지역사회에 봉사하도록 하는 등 가벼운 처벌을 내리는 제도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