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심야에 편의점 들어가 흉기로 직원 살해한 40대 무기징역 구형

입력 : 2022-06-21 14:23:17 수정 : 2022-06-21 14:23: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검찰 “피고인, 철저히 진술거부권 행사해 경위 알 수 없어”
검찰 깃발. 뉴스1

 

심야 시간에 편의점에 들어가 흉기로 직원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40대가 검찰로부터 무기징역을 구형받았다.

 

21일 광주지법 순천지원 제1형사부 심리로 진행된 결심 공판에서 살인·살인미수 혐의로 구속기소 된 A(48)씨에게 검찰은 무기징역을 구형했다.

 

앞서 A씨는 지난 2월19일 오전 0시 34분쯤 광양시의 한 편의점에서 직원 B(23)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현장에 함께 있던 B씨의 지인에게도 흉기를 휘둘러 다치게 했다.

 

경찰에 붙잡힌 A씨는 묵비권을 행사하는 등 모든 진술을 거부했다.

 

검찰은 “피고인은 사고 발생부터 공판 기일에 이르기까지 철저하게 진술거부권을 행사하고 있다”며 “사건 범행 전까지 가족과 교류가 거의 없고, 피고인의 입장을 대변해 줄 사람도 없어 피해자를 범행 대상으로 삼은 이유를 알 수 없다”고 밝혔다.

 

A씨 측 변호인도 “피고인이 진술을 거부하고 있어 이 사건의 연루 경위 등을 확인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A씨의 선고기일은 다음달 21일 오후 2시로 잡혔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