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조세호, ‘인성 논란’? “유병재를 두 번 죽이고”...무슨 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6-21 13:39:26 수정 : 2022-06-21 13:39: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조세호 인스타그램 캡처

 

개그맨 조세호가 방송작가 출신 방송인 유병재를 사업 수단으로 이용했다.

 

21일 조세호는 인스타그램에 ”얼마 전 유병재씨가 주식 때문에 힘들어하며 불멍을 때리고 계실 때 착용하신 옷은 저희 브랜드 제품입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한 고깃집을 방문한 유병재가 불판 앞에서 생각에 잠긴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조세호는 유병재의 주식이 ‘떡락’했음을 간접적으로 표현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그는 유병재의 고통과 아픔을 사업 수단으로 활용해 웃음을 더했다.

 

해당 게시글을 접한 개그맨 유세윤은 “우와 진짜 사업수단”이라며 혀를 내둘렀으며 개그우먼 신봉선은 “그래도 가슴의 로고는 웃고 있어 다행이다”고 말했다. 

 

누리꾼들은 “유병재를 두 번 죽이고 제품 홍보를 하는 조셉. 이야, CEO 다 됐어“, “냉철한 사업가“, “너어는 진짜...”, “같은 옷 다른 표정”, “묘하게 빠져드는 마케팅”, “병재의 불행은 세호의 행복”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조세호는 tvN ‘유퀴즈 온 더 블럭’ 등에 출연 중이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