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가세연 ‘호텔 출입’ CCTV 공개 압박에...‘성상납 의혹’ 이준석 “무슨 상관, 다 하라”

입력 : 2022-06-21 12:15:31 수정 : 2022-06-21 16:09: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리위, 굉장히 익명으로 많은 말…무슨 의도인지 궁금”
한동훈 장관 대선후보군 3위로 부상에 “한동안 그 기세가 이어질 것”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국회 사진기자단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는 21일 한 보수 유튜브 채널에서 성상납 의혹 관련 호텔 출입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CC)TV 영상을 공개하겠다고 한 데 대해 “그때 제가 거기(유성관광호텔) 숙박했다는 건 이미 이야기했는데 그것과 그게 무슨 상관인지 모르겠다”고 일축했다.

 

이 대표는 이날 BBS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 인터뷰에서 당 윤리위원회가 열리는 시간에 CCTV 영상을 공개하겠다고 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에 “그런 것이 있으면 다 공개하시라”고 받아쳤다.

 

이 대표는 윤리위 결정에 따른 대응계획에 대해 “저는 미리 속단해서 움직이지 않겠다”면서도 윤리위에 대한 불만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지금 윤리위가 굉장히 이례적으로 익명으로 많은 말을 하고 있는데, 사실 무슨 의도인지도 궁금하다”며 “(무슨 의도인지)저도 모르겠다. 이게 익명으로 나오는 말들이기 때문에 사실 그 안에서 다수가 그런 이야기를 하는 것도 아닌 것 같고, 소수 위원들이 계속 인터뷰하는 것은 자신의 뜻을 그런 방향으로 몰아가려는 의도는 있는 것 같은데, 봐야 될 것 같다”고 했다.

 

윤리위의 회의 공개 가능성에 관해선 “모르겠다. 저는 전혀 예측할 수 없고, 무엇에 대해서 다루겠다는 것이 명확하지 않다”며 “저는 참석할 의향을 밝혔는데 장소나 이런 것들이 공개되지 않는다면 제가 찾아가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토사구팽이라고 느껴지느냐는 질문엔 “토사구팽이라고 한다면 그 주체가 있어야 할 것인데 그 주체가 누구인지 모르겠다”고 즉답을 피했다.

 

 

전날 배현진 최고위원과 공개석상에서 충돌한 데 대해선 “제가 정치인들과 갈등이 있을 때도 있고, 이랬을 때 사실 상대의 의도가 무엇인지 왜 지금 시점에 이러는지를 이해할 수 있으면 그래도 제가 그걸 이해하려고 노력하는 편”이라며 “최근에 보면 혁신위가 예를 들어 이준석의 말을 따르는 사조직이다, 이런 건데, 그런 게 굉장히 불명예스러운 이야기이기도 한데 그런 걸 막 던진다”고 비판했다.

 

당대표로서 자제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엔 “제가 보통 사안에 대해서 반응하는 걸 보면 저에 대해서 모두가 공격을 하거나 이런 것들이 과도한 시점에 하는 것이지, 제가 우리 당내 인사에 대해서 먼저 가서 어떻게 공격을 하고 이런 경우가 거의 없다”며 “그렇기 때문에 그런 공격을 자제하는 게 어떤가 생각한다”고 맞받았다.

 

안철수 의원과의 최고위원 추천 갈등에 대해선 “국민의당 출신 인사들, 다른 분들 훌륭한 분들인데 배제하고 국민의힘 출신 인사를 배치하다 보니까 실제로 국민의당 출신 당원들도 저한테 굉장히 이의를 많이 제기했다”며 “그렇기 때문에 안철수 전 대표가 사실 그 명단이 어떤 논리와 어떤 논의 과정을 통해서 만들어진 명단인지를 설명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 후 행보에 대해 ‘보수의 노무현’이라고 평가한 것과 관련해선 “소통행보라든지 아니면 소탈한 행보, 이런 것들이 노무현 대통령이 가져왔던 파격에 비할 만하다”며 “도어스태핑이라든지 아니면 국민들과 가까운 자세에서 가까운 자리에서 임하려고 하는 모습들, 이런 것들은 보수 정당이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모습이기 때문에 보수 일각에서는 다소 우려도 있지만 저는 긍정적인 모습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한동훈 법무장관이 대선후보군에서 3위로 부상한 것에 대해선 “당연히 최근에 한 장관의 행보가 주목받을 만한 부분이 많았고, 특히나 민주당 쪽에서 한 장관에 대한 무리한 공격을 하다가 소위 말하는 한 장관의 체급을 키워준 측면이 있기 때문에 그런 모습은 당연하다”며 “한동안 그 기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