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순애·김승희 재송부 요청 미룬 尹대통령…"국회 기다리겠다"

입력 : 2022-06-21 12:15:25 수정 : 2022-06-21 12:33: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나토 순방 후에도 청문회 상황 조성 안 되면 강행 가능성도
김승겸-박순애·김승희 투트랙 대응 관측도 제기…고민 휩싸인 尹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용산 대통령실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의에 답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박순애·김승희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 요청을 미루면서 일단 국회의 원구성 협상 상황을 지켜보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두 후보자 인사청문 기한이 전날로 끝나면서 이날부터 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을 할 수 있음에도 이를 연기한 것은 향후 임명 절차를 밟기 위한 명분 쌓기용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이날 중엔 박순애·김승희 후보자 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을 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재송부 요청 시점을 내주초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한 첫 순방 전으로 제시하며 그 기간도 "좀 넉넉히 해서" 보내겠다고 말했다.

김승겸 합참의장 후보자의 경우엔 "합참의장은 조금 오래 기다리기는 어려운 면이 있다"면서도 "하여간 조금 더 있어 보겠다"고 말했다.

이는 국정운영에 속도를 내기 위해 청문 기한이 끝나자마자 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에 착수할 것이란 예상을 비껴간 것이다.

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은 임명 절차에 나선 것으로 받아들여지는 만큼 윤 대통령이 이를 미룬 것은 순방 전 임명 절차를 몰아붙이지 않겠다는 뜻으로 해석됐다.

이날 오후 송언석 국민의힘·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의 비공개 수석 회동이 예정돼 있는 등 원 구성을 둘러싼 여야 협상이 진행 중인 점을 우선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또 지난 13일 인사청문회 없이 임명된 김창기 국세청장에 이어 곧바로 '청문회 패싱' 임명을 강행하기엔 부담이 적지 않다.

더욱이 박순애 후보자는 음주운전 전력으로, 김승희 후보자는 부동산 갭투자 및 편법 증여 의혹으로 야당과 언론의 비판을 받고 있다.

윤 대통령은 이날 국회에 나토 순방 종료 전까지 원 구성 합의를 통해 청문회 개최가 가능한 여건을 마련해달라는 일종의 '데드라인'을 제시한 셈이다.

국회 상황과 여론 추이를 지켜보다, 순방 이후에도 별다른 진전이 없을 경우임 임명 절차를 밟을 것으로 예상된다.

일단 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을 미룬 만큼, 법이 정한 기한을 넘기면서까지 국회를 최대한 존중하려 했다는 노력은 내세울 수 있게 됐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국회 원 구성 상황도 있으니 일단 대통령으로선 기다려보겠다는 것"이라면서 "그러나 국정 공백을 무한정 방치할 순 없다"고 강조했다.

일각에선 재송부 요청 연기로 두 후보자에 대한 임명철회 가능성도 제기됐으나 대통령실 관계자는 "너무 많이 나간 주장"이라고 선을 그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