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무협 "2022년 무역적자 147억달러…1996년 이후 최대 전망"

입력 : 2022-06-21 11:10:34 수정 : 2022-06-21 11:10: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연간 수출 7039억달러·수입 7185억달러 전망
"원자재·환율·금리 동반 상승으로 수출기업 채산성 악화 추세"
부산 남구 신선대와 감만 부두에 안개가 끼어 있다. 뉴시스

올해 우리나라가 역대급 수출 호조세에도 무역수지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보다 더 큰 폭의 적자를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21일 '2022년 상반기 수출입 평가 및 하반기 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수출은 작년보다 9.2% 증가한 7천39억달러, 수입은 16.8% 증가한 7천185억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라 무역수지는 14년만에 적자로 돌아서면서 147억 달러의 적자를 낼 것으로 예측했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였던 2008년 무역적자(132억6천741만달러)보다도 큰 규모이며 1996년(206억달러) 이후 최대치다.

보고서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중국 봉쇄조치 등 어려운 대외 여건 속에서도 수출은 호조세를 이어가며 사상 처음으로 7천억달러를 달성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반도체 수출이 견조한 파운드리 수요를 바탕으로 올해도 10.2%의 고성장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석유제품(50.5%)과 석유화학(9.6%) 수출도 물량 증가와 단가 상승에 힘입어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측됐다.

자동차(11.1%) 역시 반도체 공급 부족에 따른 생산 차질과 물류난에도 대당 단가가 높은 전기차의 수출 비중이 확대되면서 수출액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사진=무역협회 제공

다만 선박 수출은 2020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수주가 급감하면서 인도 예정 물량이 크게 줄고, 러시아로 수출 예정이었던 LNG-FSU(액화천연가스 저장·환적설비) 선박의 인도도 차질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 작년보다 21.9%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지난해 글로벌 수요 확대로 단가가 급등했던 철강 수출(-12.2%)도 하반기부터 단가가 일부 하향 조정되고, 국내 수급도 여유롭지 못해 일부 수출 물량이 내수로 전환되면서 하반기부터 감소세를 보일 것으로 예측됐다.

보고서는 하반기 유가가 배럴당 100달러를 웃돌면서 수출뿐 아니라 수입도 계속해서 증가해 무역수지가 악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1∼5월 기준 원유·천연가스·석탄·석유제품 등 4대 에너지의 수입이 총 수입의 4분의 1 이상(27.6%)을 차지하고 있는데, 우크라이나 사태의 장기화로 원유 도입 단가가 지속적으로 상승할 것으로 예측되기 때문이다.

다만 최근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의 원유 증산 결정과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에 따른 유가 하락 가능성 등을 고려하면 하반기 무역수지 적자 폭은 상반기 적자 폭(114억달러)보다 다소 축소된 33억달러로 예상됐다.

조상현 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장은 "올해 우리 수출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사상 최대 실적을 향해 순항하고 있지만 하반기 글로벌 여건이 녹록지 않은 상황"이라며 "고원자재가·고환율·고금리 등 3고(高) 현상이 지속되면서 수출 제조기업들의 채산성이 급격하게 악화되고 있는 만큼, 우리 기업들의 가격경쟁력 제고와 수입 공급망 국산화를 위한 전략적인 정책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