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가세연 “호텔 들어가는 이준석, 뒤따르는 누군가”… 李 “그런 거 있음 다 공개하라”

입력 : 2022-06-21 10:45:16 수정 : 2022-06-21 16:51: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가세연, 윤리위 열리는 22일 ‘성상납 의혹’ CCTV 공개 예고
李 “호텔 숙박과 의혹이 무슨 상관인지 정확히 설명해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국회사진기자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1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자신의 성상납 의혹과 관련한 폐쇄회로(CC)TV 영상이 있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그런 것이 있으면 다 공개하라”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BBS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때 제가 거기(호텔)서 숙박했던 것은 이미 이야기했는데, 그것과 (의혹이) 무슨 상관인지 정확하게 설명해줘야 한다”며 “그것도 없이 무슨 CCTV를 공개한다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윤리위원회는 이 대표의 성상납 의혹에 대한 증거인멸 교사 의혹 건을 오는 22일 오후 7시 개최해 다룰 예정이다. 가세연은 윤리위 회의가 열리는 시간에 맞춰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유튜브 생방송을 통해 이 대표가 등장하는 CCTV 영상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김세의 가세연 대표는 이에 대해 “요즘 재미있는 제보 하나 받은 게 있다”며 “유성관광호텔에 이준석이 들어가는 CCTV, 그리고 누군가가 뒤따라 들어가는 CCTV”라고 말했다. 이어 “과연 가세연에 있을까요? 없을까요?”라며 “22일 저녁 7시, 가로세로연구소는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생방송을 진행하겠으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했다. 다만 CCTV 영상 속 인물이 누구인지 등 이 대표와의 연관성 여부는 밝히지 않았다.

 

 

앞서 가세연은 박근혜 정부 시절이던 2013년 7월 이 대표가 ‘박근혜 키즈’임을 내세워 한 기업 대표로부터 성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아울러 이 대표가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을 통해 ‘7억원 투자 약속’을 대가로 증거인멸을 교사했다며 ‘약정서’를 내보이는 등 의혹을 추가 제기했다.

 

윤리위는 22일 위원회를 개최해 지난 4월21일 회의 결과에 따라 ‘징계절차 개시’를 통보받은 당원들이 제출한 소명 자료를 검토하기로 했다. 또한 윤리위 당규 제14조에 근거해 김 실장을 위원회에 출석시켜 사실관계 확인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 대표는 당 윤리위 대응 방침에 대해 “윤리위가 굉장히 이례적으로 익명으로 많은 말들을 하고 있는데 무슨 의도인지 궁금하다”며 “실제 진행되는 상황을 보고 이야기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이번 회의에서 이 대표에 대한 징계 여부 및 수위가 결정될지 관심이 쏠린다. 국민의힘 당규의 윤리위 규정 21조에 따르면 징계는 제명, 탈당 권유, 당원권 정지, 경고 4가지 형태로 구분된다.

 

이 대표는 해당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임을 주장하며 “경고도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가장 낮은 수위인 ‘경고’ 징계만 나와도 이 대표의 리더십 타격은 불가피하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