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우리나라 밀레니얼·Z세대 인스타그램 가장 선호”

입력 : 2022-06-21 08:11:40 수정 : 2022-06-21 08:11: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SNS이용률 1위는 밀레니얼 83.5%
‘헤비 유저’ 비율은 Z세대가 가장 높아
사진=gettyimagesbank 제공

우리나라 밀레니얼세대(만 25∼38세)의 83.5%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이용해, 윗세대는 물론 아래 세대인 Z세대(9~24세)보다도 이용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SNS 이용자 가운데 2시간 이상 이용하는 ‘헤비 유저’의 비율이 가장 높은 세대는 Z세대였다. 이들은 모두 인스타그램을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21일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이 한국미디어패널조사의 SNS 이용행태 조사결과를 세대별로 구분해 비교·분석한 ‘세대별 SNS 이용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기준 SNS 이용률은 2019년 47.7%에서 2020년 52.4%, 작년 55.1%로 꾸준히 증가했다. 한국미디어패널조사는 2010년부터 매년 실시되는 동일 표본 추적 조사로, 작년에는 4171가구 및 1만154명 개인을 대상으로 미디어 기기 보유 현황, 서비스 가입 및 지출 현황, 미디어 활용 현황 등을 조사했다.

 

작년 SNS 이용률을 세대별로 보면 밀레니얼세대가 83.5%로 가장 높았다. 이는 39~54세인 X세대(65.6%)는 물론 Z세대의 이용률 72.6%보다도 10%포인트 이상 높은 수준이며, 55~65세인 베이비붐세대(28.7%)의 2.9배에 달했다. 각 세대의 SNS 이용자 가운데 주중 하루 평균 2시간 이상 SNS를 이용하는 ‘헤비 유저’ 비율에서는 Z세대가 15.2%로 다른 세대를 앞섰다. 밀레니얼세대 SNS 이용자 가운데 헤비 유저의 비율은 7.0%로 Z세대의 절반에 못 미쳤고, X세대와 베이비붐 세대에서는 이 비율이 각각 2.4%와 1.7%에 그쳤다.

 

세대별 SNS 이용 플랫폼을 살펴보면 Z세대는 인스타그램(40.3%)과 페이스북(38.4%)을 선호했지만 베이비붐세대는 카카오스토리(38.3%)와 네이버밴드(33.7%)를 많이 이용했다. 밀레니얼세대는 인스타그램(45.4%) 하나를 선호하는 경향이 뚜렷한 반면 X세대는 페이스북(27.0%), 카카오스토리(23.3%), 인스타그램(23.3%), 네이버 밴드(18.4%)등 다양한 계정을 고르게 활용하는 등 세대별 성향 차이가 있었다.


조성민 기자 josungm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