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설화 휩싸인 설훈…‘서해 공무원 피살’ 두고 “아무것도 아냐” 했다 주워담아

입력 : 2022-06-21 07:01:43 수정 : 2022-06-21 10:26: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죄송하다" "'아무것도 아니다'라는 내용은 생략한다"
국회 사진기자단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이 20일 2020년 9월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의해 공무원이 살해된 사건을 두고 "아무것도 아니다"라고 했다가 황급히 해당 발언을 주워 담았다.

 

국회 전반기에 국방위원회에서 함께 활동했던 민주당 의원들과 긴급 브리핑을 통해 해당 사건의 재조사를 비판하는 성명을 낸 뒤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다.

 

설 의원 등은 성명에서 사건 당시 국방부 등이 국방위에 비공개로 살해 경위를 보고할 때의 회의록을 국민의힘이 간절히 공개하고자 한다면 국회법에 따라 회의록 열람 및 공개에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문제의 발언은 성명 발표를 마치고 취재진과의 문답 과정에서 나왔다.

 

설 의원은 "윤석열 정부가 바라는 게 무엇인가"라며 "진실 규명인가. 아니면 단순한 정쟁을 통한 이득인가"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은 '이게 무슨 짓이냐'(라고 한다)"라며 "지금 민생이 힘든데 아무것도 아닌 내용을 가지고…"라고 밝혔다.

 

설 의원은 그러나 곧바로 "죄송하다"면서 "'아무것도 아니다'라는 내용은 생략한다"라고 했다.

 

피해 공무원이 월북한 것으로 본다는 문재인 정부의 판단을 두고 유족이 현재까지 문제를 제기하며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의 고소를 예고하는 등 사안이 엄중한 상황에서 자신의 발언이 논란이 될 수 있다는 점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