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학폭 의혹’에 남주혁 측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것 확인, 일방적 보도 유감”

입력 : 2022-06-20 19:05:47 수정 : 2022-06-20 19:05: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매니지먼트 숲 “최초 보도 매체 기자와 익명 제보자 고소 예정”
배우 남주혁. 연합뉴스

 

배우 남주혁 측이 20일 일부 언론에서 보도된 학교폭력 의혹을 부인하면서, 제보자 등에 대한 강력한 법적 대응에도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남주혁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은 이날 공식 입장을 내고 “최초 보도기사에 관해 배우에게 확인한 결과 해당 내용 모두 전혀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며 “이번 기사가 나가기까지 소속사나 배우에게 한 번의 사실 확인도 거치지 않은 매체의 일방적인 보도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허위 보도로 인해 배우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책임을 물어 해당 매체를 상대로 신속하게 언론중재위원회에 정정보도를 신청할 예정”이라며 “최초 보도한 매체 기자와 익명 제보자를 형사고소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막연한 루머로 가장 큰 고통을 받는 건 배우와 가족들”이라며 “‘아니면 말고’ 식의 기사에 소속사나 배우가 아무리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혀도 주홍글씨 낙인이 찍히는 작금의 상황에 참담하고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공식 입장이 늦어진 데 대해서는 “사실 관계 확인을 위해 입장 표명이 늦어졌다”며 “더 이상의 근거 없는 루머나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달라”고 전했다.

 

법률 자문사에 사건을 의뢰한 소속사는 명확한 사실 확인 없이 이번 의혹과 관련한 내용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게재하는 행위도 법적 책임을 물을 예정이다.

 

앞서 온라인 매체 더데이즈는 이날 익명 제보자의 주장을 토대로 남주혁이 중·고등학교 시절 일진 무리와 어울려 다른 학생들에게 이른바 ‘빵셔틀’을 시키는 등 학교폭력을 가했다고 보도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