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우상호 "尹, 말만 경제 비상" vs 대통령실 "민주당은 뭐 하나"

입력 : 2022-06-20 20:19:14 수정 : 2022-06-20 20:19: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우상호 "대통령·국무총리도 없는 비상경제장관회의…YS 교훈 잊지 말길"
대통령실 "尹, 물가안정 위한 모든 정책 지시…野, 초당적 협력 촉구한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0일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정부의 경제 대책이 상당히 미흡해 보인다. 한가로워 보일 정도여서 걱정된다"고 비난했다. 이에 대통령실은 "절대 다수당인 민주당은 지금 무엇을 하고 있는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대응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최근 경제상황과 관련 "대내외적으로 지금 경제·민생의 위기가 대단히 심각해지고 있어 걱정되는데 이에 반해서 정부의 대책이 상당히 미흡해 보인다. 한가로워 보일 정도여서 걱정된다"고 윤 대통령을 겨냥했다.

 

이어 "비상경제장관회의를 열었다고 해서 이제 좀 무엇인가 돌아가는구나 기대했는데 대통령도 없고 국무총리도 없는 비상경제장관 회의가 진행됐다"며 "말만 비상이지 비상이란 느낌을 가질 수 없었다. 이 정도 위기가 몰려올 때는 대통령부터 총리까지 팔을 걷어붙이고 경제장관을 독려하는 모습을 보여야 하는 것 아닌가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통령은 한가한데 장관만 모여 대책을 세우고 결과적으로 내용도 유류세 인하 정도를 결정하는 게 비상경제장관회의에서 할 일인가 의아하다"며 "앞으로 대통령과 총리가 직접 경제 현안을 챙겨주기를 바란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하지 않고서는 위기 돌파가 어렵다"며 "과거 김영삼이 경제는 경제장관에게 맡긴다고 하고 나서 IMF 사태가 왔던 교훈을 잊지 말기를 바란다"고 쏘아붙였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통해 "윤 대통령은 최근 '경제 위기 태풍에 우리 마당이 들어가 있다'면서 경제와 민생을 강조한 바 있다"며 "또 각종 회의 때마다 물가 안정과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정책 수단을 총동원하라고 주문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어 그럼에도 우 위원장은 추경호 경제부총리가 주재한 비상경제장관회의를 두고 '대통령은 한가한데 장관들만 모여 대책을 세우고 있다'고 주장한다고 따졌다.

 

대변인실은 "정부의 절박함을 일방적으로 폄훼한 우 위원장의 주장에 유감을 표한다"며 "또 경제와 민생 위기 극복을 위해 절대 다수당인 민주당은 지금 무엇을 하고 있는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대변인실은 "조속한 상임위 구성을 통해 민생 안정 대책을 마련하는 데 초당적 협력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