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통일부 “北 核실험 모든 가능성에 대비”

입력 : 2022-06-21 06:00:00 수정 : 2022-06-20 19:28: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풍계리 등 주요 동향 면밀 감시
지난 2018년 5월25일 폭파 직전 풍계리 핵실험장 4번 갱도의 입구 모습. 세계일보 자료사진

통일부는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 “주요 시설, 지역 동향을 면밀히 추적 감시하고 긴밀한 한·미 공조를 바탕으로 모든 가능성에 대해 확고한 대비 태세를 유지 중”이라고 20일 밝혔다.

 

조중훈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핵실험 준비 상황에 대해 이같이 말하면서 “구체적인 동향 등은 군사적 사항에 해당하기 때문에 통일부 차원에서 추가로 확인해 드릴 내용은 없다”고 말했다.

 

또 북한 핵실험이 장마 등 기상 상황 영향을 받을 가능성에 대해선 “북한의 핵실험 결정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기술적 요인과 관련된다”며 “통일부 차원에선 자세한 답변을 드리기가 제한된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7차 핵실험 준비를 사실상 마친 것으로 보인다.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3번 갱도 복구 움직임에 이어 최근엔 4번 갱도 관련 활동 동향이 언급되면서 연쇄 실험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일례로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은 이날 언론 인터뷰에서 “북한이 풍계리 실험장 4번 갱도 주변 도로를 정비하고 있다”며 “연쇄 핵실험 징후를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통일부는 북한의 식량 부족 현상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조 대변인은 “북한의 식량 부족량은 보통 80만t 내외로 추정하고 있다”며 “우리도 최근 강수량이 예년보다는 상당히 낮은 수준으로 북한도 비슷한 상황일 것”이라고 말했다.

 

조 대변인은 “북한의 식량 부족은 만성적이고 구조적인 문제, 대외 봉쇄 지속에 따른 곡물이나 농원 물자의 외부 도입량의 축소, 가뭄 등 자연재해 극복 노력 등이 중요한 변수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범수 기자 swa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