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오세훈 “부상 제대 청년이 합당한 보상 받도록 약속”

입력 : 2022-06-21 01:00:00 수정 : 2022-06-20 17:07: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시청 지하에서 무료 상담
오세훈(오른쪽 두번째) 서울시장이 20일 ‘청년 부상제대군인 원스톱 상담센터’가 이전한 시청 지하1층에서 부상 제대군인 및 가족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가 군복무 중 부상을 입고 제대한 청년들을 지원하기 위해 운영 중인 ‘서울시 청년부상 제대군인 원스톱 상담센터’를 서울시청으로 확장 이전했다. 센터는 청년부상 제대군인이 합당한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심리 상담부터 법률상담, 자립지원 등을 지원한다.

 

20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시 청년부상 제대군인 원스톱상담센터는 군 복무 중 부상을 입고 제대한 청년들의 사회복귀를 종합적으로 지원하는 공간이다. 군 보상금 신청이나 유공자 등록절차 등을 안내하고 법률적 애로가 있는 경우 ‘서울 사회복지 공익법센터’의 전문 변호사를 통해 무료 법률지원을 해준다.

 

센터에서는 지난 3월 개소 이후 지난 15일 기준 95건의 상담이 이뤄졌다. 이중 절반은 법률상담(52.1%)이었고 심리·정신재활(20.8%), 취·창업연계(14.6%), 보훈상담(12.5%) 순이었다. 법률상담은 전문변호사를 통해 5월 기준 4명이 국가유공자 신청을 접수한 상태다. 우울증, 공황장애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청년은 ‘심리재활상담’과 함께 사회적 관계 회복을 위한 자조모임을 지원한다.

 

시는 이날 센터를 서울시청 지하1층 청년활력소 공간으로 확장 이전했다. 청년활력소를 통해 취업상담, 서울 영테크(재무) 상담, 마음건강 상담실 등 기존 청년정책과 부상제대군인 지원연계를 강화하겠다는 취지다. 센터는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날 이곳을 찾아 부상제대군인 청년 및 가족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오 시장은 간담회 직후 페이스북 글을 통해 “‘나라를 위해 복무하다 부상을 입었음에도 불구하고 지원을 받기 위해 나라와 힘겹게 싸워야만 한다’는 가슴 아픈 이야기를 들었다”며 “이분들이 합당한 대우와 보상을 받고 신속하게 사회에 복귀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보겠다고 약속드렸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청년 장해(障害) 제대군인 지원을 위해 전국 최초로 관련 조례안도 추진 중이다. 이달 22일까지 ‘서울시 청년 장해 제대군인 지원에 관한 조례’를 입법예고하고 이후 장해를 입은 청년 유공자에 대한 사회진출과 이를 지원하는 ‘서울시 청년 장해제대군인 지원센터’ 설치·운영이 이뤄질 예정이다.


안승진 기자 prod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