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8연패 빠진 독수리 군단 ‘날개없는 추락’

입력 : 2022-06-20 21:00:00 수정 : 2022-06-20 19:53: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돌파구 못찾는 리그 꼴찌 한화

외국인 선발 ‘원투펀치’ 동시 부상
주장 하주석 판정항의 퇴장 ‘찬물’
총체적 난국… 분위기 쇄신 필요

프로야구 한화는 만년 하위권에 머무르자 ‘리빌딩’을 외치며 지난해 창단 처음으로 외국인 감독을 영입했다. 2023년까지 3년간 팀을 이끌게 된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은 젊은 선수 중심으로 팀을 꾸리겠다며 팀 체질개선에 나섰다. 평균연령 25.8세로 가장 어린 팀이 된 한화는 2021년 또다시 꼴찌였지만 희망은 있었다. 정은원과 노시환이 성장했고 마운드에서는 김민우와 강재민이 꽃을 피우면서 올 시즌을 기대케 했다.

하지만 2022시즌 한화 상황은 여전히 암울하다. 한화는 최근 8연패 수렁에 빠지면서 22승1무43패로 리그 최하위다. 지난해 같은 기간(26승40패)보다 성적은 더 나빠졌다.

한화도 할 말이 없는 것은 아니다. 지난해 활약한 외국인 원투펀치가 동시에 부상을 당하면서 선발진에 큰 구멍이 생겼고, 이에 따라 지난해 활약했던 불펜에 과부하가 걸리면서 이겨야 할 경기를 놓쳤다. 새 외국인 투수 2명이 합류하면 반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더그아웃에서 팀 분위기를 잡아줄 선수가 리빌딩 중심에 없다는 평가도 있다. 한화 주장 하주석은 16일 롯데전에서 볼 판정에 항의하다 퇴장당하며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었다. 더그아웃에서 난동 수준의 행동을 보여준 적도 있다. 만약 하주석을 제어해줄 고참선수가 있었다면 하주석이 KBO 상벌위원회까지 갈 일은 없었다는 게 일반적인 시각이다.

지나치게 팀 내부 선수 육성을 신뢰한 점도 문제다. 시즌 전 한화에서 중심을 잡아줄 수 있을 베테랑 외야자원이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 쏟아져 나왔지만 한화는 내부 육성을 외치며 이들을 외면했다. 무주공산인 외야는 결국 육성 대신 트레이드로 영입한 이진영이 자리를 잡는 모양새다.

훈련이 제대로 되지 않았다는 말도 나온다. 야구계 관계자는 “타 구단은 시즌 전 각 포지션에 맞는 선수들을 확정하고 전지훈련 기간에 수비 조직력을 가다듬는 등 세밀하게 준비에 나선다”면서 “한화는 전지훈련 내내 주전선수만 찾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시간이 지날수록 한화는 다급해진다. 젊은 선수들 병역 문제도 정리해야 하는 등 해결해야 될 사안이 한두 건이 아니기 때문이다.


정필재 기자 rus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