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지원 “尹·韓 아니라 해도 국민은 정치보복으로 받아들여”

입력 : 2022-06-20 14:20:54 수정 : 2022-06-20 14:20: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현 상황 ‘사정(司正) 정국’, 간단히 간결하게 끝내는 게 좋다”
“지금 경제에 전념할 때. 적폐청산 진짜 국민들 지쳤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연합뉴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20일 “윤석열 대통령이나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아니라고 말하지만 일반 국민은 정치보복으로 받아들인다”라고 의미심장하게 말했다.

 

박 전 원장은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검찰과 경찰이 월성원전, 백현동 사건 등 수사에 고삐를 죄는 현 상황을 ‘사정(司正) 정국’이라고 규정하며 여파를 최소화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사정을 하더라도 간단하게, 간결하게 빨리 끝내는 것이 좋다. 지금은 경제에 전념할 때”라며 “지난 30년간 과거사 진상 규명, 적폐청산 등으로 진짜 국민들이 지쳤다”고 말했다.

 

박 전 원장은 “이제 할 만큼 했기 때문에, 물론 죄가 있는 것은 검찰이 과거에 살기 때문에 할 수는 있지만, 저는 최소화하고 신속히 해서 빨리 화두를 경제로 넘기자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그는 ‘정치적 목적으로 사정을 한다고 의심하느냐’는 진행자의 말에 “윤석열 대통령이나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아니라고 말씀하시지만, 일반적인 국민은 그렇게 받아들인다”면서 국민은 다 정치 보복으로 느낀다고 진단했다.

 

그는 “법무부·검찰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일국의 대통령으로 만들어 주더니 이제 다시 이재명 의원을 당 대표로 나오게 한다”고도 했다.

 

박 전 원장은 “제가 국정원장이 돼서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을 빨리 사면하자는 건의를 했다”면서 “국정원장이 되고 나서 간헐적으로 회의석상에서, 간담회 상에서 그런 제 개인적 의견을 냈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논란과 관련해선 “피해 가족이 제기하는 의혹을 적극적으로 해소해 주면서도 동시에 국가기밀이나 첩보, 정보자산도 보호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어떤 의미에서 이렇게 뒤집는 발표를 했는지 정치적 배경이 없기를 바란다. 그런 점에서 국민을 납득시킬 수 있는 더 많은 조사와 자료가 뒷받침돼야 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