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금감원장 "은행은 방파제…대출금리 완화로 취약층 보호"

입력 : 2022-06-20 13:25:08 수정 : 2022-06-20 13:25: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횡령 등 금융사고 대책은 금융위와 논의"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20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은행장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20일 "경제와 금융시장의 방파제는 은행"이라며 "특히 취약계층 충격 완화는 금리 조정과 긴밀하게 연결돼 있다"고 말했다.

 

이 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취임 후 은행장 간담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대출금리를 속도 조절할 것이냐'는 취재진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기존 차주와 신규 차주들의 문제를 어떻게 분류해서 볼지 검토하고 있다"며 "기존 차주들에 대해서는 따로 지원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고, 신규 차주들에 대해서는 예대금리차 공시 시스템으로 살펴보기로 했다"고 말했다.

 

최근 횡령 등 금융사고 대책과 관련해서는 금융위원회와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금감원이 개별적으로 우리은행 검사를 진행 중"이라며 "내부통제 제도 개선 방안에 대해서도 금융위와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특히 내부통제 시스템과 관련해 금융사고가 발생하는 원인이 무엇인지, 그걸 어떻게 예방할 수 있을지 들여다보고 있다"며 "오늘도 은행장들과 내부통제 시스템과 관련해 의견을 나눴다. 점검이 끝난 뒤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